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동남아] 태국 경찰, 용의자 비닐봉지 씌워 고문…질식사 파문 확산

수정: 2021.08.25 15:18

확대보기

범죄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경찰의 고문 영상이 유출돼 태국 사회가 충격에 휩싸였다.


비닐봉지를 머리에 쓴 용의자가 고문을 당하다 질식사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동영상에 담겨 소셜미디어(SNS)에 공유됐다. 더군다나 경찰관들은 용의자에게 200만 바트(7120만원)를 갈취하려다 이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방콕 포스트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변호사가 24일 본인의 페이스북 계정에 해당 영상을 공유하면서 알려졌다. 변호사는 "이 영상이 경찰서장에게 전달되도록 도움을 청한 하급 경찰관으로부터 제보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하급 경찰관은 자신과 동료 경찰관들의 안전을 보장하고, 사건을 추적해 달라면서 변호사에게 도움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영상에는 경찰관들이 의자에 앉아있는 용의자의 머리에 비닐봉지를 씌우며 압박을 가하다 끝내 질식사시키는 모습이 나온다. 이 영상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일파만파 퍼지며 논란이 일자,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직접 나서서 경찰청장에게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

24일 저녁 폴 겐 수왓 경찰서장은 "영상에 나오는 경찰관들을 전원 해고했다"면서 "이는 엄연한 범죄이며, 엄정한 징계가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이번 사건에 연루된 경찰관은 13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서 태국의 유명 변호사 데차 키티위타야난은 이번 사건의 전말을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게시글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방 경찰팀이 마약 범죄 혐의로 한 남성과 한 여성을 체포하는 데서 시작했다. 경찰은 이들의 석방 조건으로 100만 바트(3560만원)를 요구했지만, 추후 고위 간부는 기존 금액의 두 배를 요구했던 것. 금액을 협상하는 과정에서 경찰관들의 고문으로 용의자가 질식사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게다가 경찰 간부는 사인을 '약물 과다복용'으로 알리도록 지시했다. 함께 체포됐던 용의자 여성은 '입막음'의 대가로 석방시켰다.


한편 이번 사건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나컨사완 므앙의 티띠산 경찰서장은 일명 '조 페라리'로 불린다. 이는 그가 6억 원이 넘는 람브로기니 한정판 '아벤타도르 LP720-4 50 애니버서리오'를 비롯해 여러 대의 유명 스포츠카를 보유한 데서 비롯한 별명이다. 최고의 마약 단속 경찰수사관으로 여겨졌던 인물이기도 하다.

이종실 호찌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