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베트남] 코로나19, 노숙자로도 확산…백신 접종 완료는 불과 2%대

수정: 2021.08.26 09:30

확대보기

코로나19 확산으로 엄격한 봉쇄 조치에 들어간 호찌민시가 이제는 실업자로 전락해 거리를 떠도는 노숙자들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게다가 이들 중 상당수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관리가 시급한 실정이다.


베트남 현지 언론 VN익스프레스는 25일 최근 300여 명의 노숙자들이 보호센터로 옮겨졌는데, 이들 중 상당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25일 호찌민 3군 보 띠 사우 지역을 순찰 중이던 군경에 의해 발견된 한 노숙자(65)는 "일자리를 잃은 지 두 달이 넘어 빈털터리가 되었다"면서 "이제는 갈 곳이 없어 길거리에서 먹고, 자는 생활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때 베트남 중부 닥락성에서 석공 일을 했지만,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직장을 잃으면서 지난 5월 호찌민시로 옮겨 왔다. 5월부터 호찌민시에서 경비원으로 일했지만,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많은 상점들이 문을 닫으면서 다시 실업자로 전락했다. 더는 집세를 낼 돈이 없어 거리로 나앉은 그는 주민들이 가져다주는 음식을 먹으며 연명하고 있다.

게다가 거리에서 잠을 자는 사이 지갑을 도둑맞아 신분증까지 잃게 됐다. 고향으로 돌아가려면 신분 확인을 해야 검문소를 통과할 수 있는데 이마저도 불가능해졌다.

그처럼 몇 달 째 일자리를 잃어 노숙자 신세로 전락한 사람들이 거리에서 늘고 있다. 군경은 이 지역 노숙자 30여 명을 보호시설로 옮겼는데, 코로나19 검사 결과 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인근 4군에서도 지난 이틀간 116명의 노숙자들을 발견해 보호시설로 보냈는데, 이들 중 11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4군 지역 담당자는 "이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것은 어렵지 않지만, 관리가 수월치 않다"면서 "거리에 남겨지면 코로나19 감염 확산의 위험이 높아 구역별로 노숙자를 관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부 득 담 부총리 23일 " 시 당국은 노숙자들을 임시 숙소에 머물게 하고,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 철저히 관리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25일 베트남 전역에서는 신규 확진자 수가 1만2096명으로 이중 호찌민에서는 5294명, 빈증성에서는 412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베트남은 7일 연속 하루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어섰다. 4월 말 시작된 4차 유행 이후 25일까지 누적 확진자는 37만7245명, 누적 사망자는 9349명에 달한다.


베트남의 백신 접종 횟수는 1809만 회, 백신 접종 완료자는 204만 명으로 백신 접종 완료 비율은 2% 대에 머물고 있다.

이종실 호찌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