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인도 강간 가해자가 무고죄 고소…피해 여성은 SNS 알리며 극단적 선택

수정: 2021.08.26 14:11

확대보기

▲ 자료사진 123rf.com

현지 국회의원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오던 여성이 남자친구와 함께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인도의 참담한 여성 인권 수준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가 되면서 분노의 목소리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BBC 등 해외 언론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20대 여성 A씨는 2019년 5월 당시 바후잔 사마지 당(BSP) 소속 국회의원 아툴 라이의 집에서 성폭행을 당한 뒤 이를 경찰해 신고했다. 가해자인 국회의원은 당시 징역 2년형을 선고받았지만 앙심을 거두지 않았다.

가해자는 지난해 11월 피해 여성을 무고혐의로 고소했고, 검찰은 피해 여성과 관련한 사건에 대해 재수사를 시작했다. 그리고 이달 초 법원은 피해 여성에게 보석 없는 체포영장을 발부하기에 이르렀다.

피해 여성은 현지 검찰과 경찰, 사법부가 입을 맞추고 자신을 ‘거짓 주장’을 하는 사람으로 몰고 갔다고 주장해 왔다.

그녀는 “가해자가 국회의원이라는 직위를 이용해 나를 끝임 없이 괴롭히고 있다”면서 “사법부와 경찰, 검찰은 모두 짜고 나를 사기꾼으로 내몰았다. 오히려 경찰과 판사가 나를 농락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다 지난 16일, 피해 여성은 남자친구와 함께 고향에서 멀리 떨어진 델리의 대법원을 찾았다. 그녀는 페이스북 생중계를 통해 사건 담당 경찰관의 이름과 판사 이름을 일일이 열거하고, 이들이 가해자의 사주를 받아 자신에게 도리어 죄를 뒤집어씌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녀의 남자친구 역시 “당국은 지난해 11월 이후 우리를 죽음으로 밀어 넣었다. 우타르프라데시 주민과 이 나라의 국민 모두가 우리 이야기를 들어주길 바란다”면서 “우리가 선택하려는 다음 단계는 고통스럽고 겁이 나는 일이지만, 두려움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현지 국회의원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피해 여성이 자신에게 ‘거짓말쟁이’ 프레임을 씌운 경찰과 검찰, 현지 법원에 억울함을 호소하며 남자친구와 함께 극단적 선택을 했다. 사진은 두 사람이 분신을 선택한 델리의 대법원 앞. 자료사진.

두 사람은 각자의 말을 마친 뒤 몸에 석유를 끼얹고 불을 붙여 극단적 선택을 했다.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피해 여성은 24일 저녁, 피해 여성의 남자친구는 21일 각각 숨졌다.

‘강간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가진 인도에서는 충격적인 성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 2018년 경찰이 발표한 통계에 다르면 인도 전역에서 15분 마다 한 건식 강간 사건이 발생하며, 실제 발생 건수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는 추측이 지배적이다.


성폭행 피해를 입은 뒤 가해자를 처벌하는 길도 쉽지 않아 피해자들은 이중고를 겪는다. 한 피해 여성 역시 가해자에 대한 진술을 위해 법원에 가던 중 분신을 선택해 90%의 화상을 입고 사흘 뒤 병원에서 목숨을 잃었다.

한편 이번 사건이 알려지자 인도 전역에서는 여성의 인권을 보장하라는 목소리가 다시 한 번 솟구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