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서부 무법자 ‘빌리 더 키드’ 사살한 권총, 경매 나와 70억원에 낙찰

수정: 2021.08.30 14:11

확대보기

▲ 빌리 더 키드 사진과 이번에 낙찰된 권총.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미 서부 개척 시대의 전설적인 무법자 빌리 더 키드(Billy the Kid)를 사살한 권총이 경매에 나와 우리 돈으로 무려 70억원에 낙찰됐다. 지난 29일(이하 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은 '콜트 싱글-액션 리볼버'가 경매에 나와 당초 예상가의 2~3배가 넘는 603만 달러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27일 본햄이 주관하는 경매에 나온 이 권총은 과거 빌리 더 키드를 사살한 보안관 팻 가렛이 사용한 것이다. 한때 할리우드 영화의 단골 주인공이었던 빌리 더 키드는 1859년 뉴욕에서 태어났으며 본명은 윌리엄 헨리 매카티 주니어지만 윌리엄 보니라는 가명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확인된 사람만 21명을 살해한 그는 1881년 바로 보안관 가렛의 총에 맞고 숨졌는데 당시 그의 나이 불과 21세였다.

본햄에 따르면 이 권총의 낙찰가는 총기 사상 역대 최고가에 해당된다. 기존 기록은 지난 2002년 크리스티 경매에서 낙찰된 미국 초대 대통령 조지 워싱턴이 독립전쟁 당시 휴대하고 있던 권총 한 쌍으로 당시 낙찰가는 198만 달러였다. 본햄 측은 "이번 빌리 더 키드를 사살한 권총은 텍사스 출신의 수집가가 소유하던 것으로 낙찰자의 신원은 공개할 수 없다"면서 "이 권총은 너무나 유명한 서부시대를 상징하는 유물"이라고 밝혔다.

한편 빌리 더 키드를 상징하는 물품은 간혹 경매에 나와 높은 값에 거래된다. 지난 2011년에는 빌리 더 키드의 진본 사진이 경매에 나와 230만 달러에 낙찰된 바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