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18개월, 3살, 5살…美 무인기 공습으로 숨진 아프간 민간인 10명

수정: 2021.08.31 15:33

확대보기

▲ 30일 미국 LA타임스는 어린이 7명을 포함해 일가족 10명이 미국 무인기 공습으로 사망했다고 유가족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철군 전 이슬람국가 호라산(IS-K)을 겨냥한 미국의 무인기(드론) 공습 과정에서 아프간 민간인 다수가 목숨을 잃었다. 30일 미국 LA타임스는 어린이 7명을 포함해 일가족 10명이 미국 무인기 공습으로 사망했다고 유가족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29일 오후 4시 30분쯤, 제마리 아마디(40)가 카불 공항 서쪽에 위치한 크화자 부르하 자택에 도착했다. 제마리의 차가 진입로에 들어서자 그의 형제와 일가친척, 아이들이 몰려들었다. 제마리의 아들 파르자드는 자신이 직접 주차를 해도 되는지 물었다. 제마리는 조수석으로 물러나 아들을 운전석에 앉혔고, 아이들 몇몇도 차에 올라탔다. 그때, 차량 근처에서 윙윙거리던 무인기가 떨어졌고 별안간 큰 폭발이 일었다.

제마리의 동생 에말 아마디는 “폭발 순간 어린이 7명을 포함해 10명이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제마리와 그의 12살 아들 파르자드는 물론, 결혼을 앞둔 제마리의 25살 조카까지 모두 그 자리에서 숨졌다. 사망자 가운데 8명이 18세 미만이었고, 5살 비냐민과 3살 아르윈 등 5명은 5세 이하였다. 희생자 중 최연소는 18개월 아기 아야였다.

확대보기

▲ 29일 있었던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미국 무인기 공습 현장 30일 모습./AFP연합뉴스

확대보기

▲ 29일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미국 무인기 공습 현장./AP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사망한 제마리는 미국 캘리포니아 패서디나를 기반으로 하는 국제구호단체에서 16년간 기술지원엔지니어로 일했다. 제마리의 조카 나세르(25) 역시 아프가니스탄 서부 헤라트에서 미군 특수부대와 함께 근무한 적이 있으며, 미 영사관 경호원으로도 일했다. 특히 나세르는 결혼을 앞두고 있었으며, 특별 이민 비자를 신청할 수 있을지 알아보기 위해 사고 직전 카불로 갔다가 변을 당했다.


제마리의 동생 에말은 “일가친척이 미국으로 대피 신청을 했고, 공항으로 불러주길 기다리고 있었다”며 허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미국이 “실수, 큰 실수”를 저질렀다고 쏘아붙였다. 30일 치러진 합동 장례식 참석한 친척 모하마드 파와드 역시 “이 아이들 모두 순교자다. 도대체 이들 중 누가 이슬람국가(IS) 소속이냐”며 늘어선 관 앞에서 격분했다.

또 다른 친척 라민 유수피는 “잘못된 일이고, 잔혹한 공격이며, 잘못된 정보에 근거해 벌어진 일”이라고 미국을 질타했다. 그는 “왜 우리 가족을 죽였는가. 죽은 아이들의 시신은 너무 타버려서 얼굴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유가족은 오히려 극단주의 단체의 표적이 됐으면 됐지, 사망한 이들이 IS-K와 관련됐을 가능성은 없다고 항변했다.

확대보기

▲ 29일 있었던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미국 무인기 공습 현장 30일 모습./AFP연합뉴스

미국은 아프가니스탄 철군 시한을 이틀 앞둔 29일 카불에서 추가 자폭테러 위험이 있는 IS 차량을 공습했다. 26일 무장 조직 이슬람국가 호라산(IS-K)의 카불 공항 자폭테러로 미군 13명을 포함, 180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에 대한 보복이었다.

빌 어번 미 중부사령부 대변인은 당시 성명을 통해 “성공적으로 목표물을 맞혔다는 걸 자신한다”면서 “중대한 2차 폭발이 일어난 점은 차량에 상당량의 폭발물이 있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아프간 민간인 희생자에 대해선 “우리는 민간인 피해 가능성을 확인하고 있으나, 현재로서 그런 징후는 없다”고 말했다.

민간인 사망자가 확인될 경우 불거질 공습의 정당성 논란을 의식한 듯 미국은 조사를 진행 중이라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 역시 30일 언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평가와 조사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커비 대변인은 “지구상의 어떤 군대도 민간인 사상 방지 측면에서 미군보다 더 노력하지는 않는다”면서도 “우리는 이 일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