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중국] 대만 톱스타 저우제룬 신곡, 한국 아이돌 그룹 표절 논란

수정: 2021.09.01 17:03

확대보기

대만 출신의 유명 가수이자 톱배우인 저우제룬(周杰伦)의 신곡이 표절 의혹을 받고 있다.
표절 대상은 다름 아닌 한국의 한 아이돌 그룹 노래다. 지난 25일 저우제룬은 자신의 SNS 계정에서 신곡 전주 부분 공개 여부를 놓고 ‘좋아요 20만 개’ 공약을 발표했다. 유독 그의 신곡에 목말라 있던 팬들이 순식간에 20만 개 이상의 '좋아요'를 누르자 27일 저녁 그는 25초 가량의 신곡 전주 부분을 공개했다.

그러나 163닷컴을 비롯한 여러 중국 매체들은 1일 해당 신곡을 들은 일부 누리꾼들이 한국의 한 아이돌 그룹 노래와 흡사하다며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누리꾼들이 언급한 한국 아이돌은 인피니트였고 표절 대상 곡은 정규 1집 수록곡인 ‘줄리아’다. 아직 저우제룬의 신곡 완성본이 나오지 않은 상태지만 인트로만 놓고 보면 두 곡이 매우 흡사하다는 것이 일부 누리꾼의 주장이다.

이 같은 의혹이 제기되자 팬들은 저우제룬에게 직접 해명을 요구했으나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다가 요구가 거세지자 31일이 돼서야 이와 관련한 의견을 밝혔다. 저우제룬은 팬들의 이런 반응에 대해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며 “신곡의 코드 진행은 이미 과거부터 사용하던 방식으로 코드 진행이나 편곡한 악기가 같은 경우 같은 노래처럼 들릴 수 있다”며 표절이 아니라고 밝혔다.

저우제룬의 발언에 팬들은 비난의 화살을 다름 아닌 편곡가 황위쉰(黄雨勋)에 향했다. 사실 저우제룬 곡의 표절 의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라틴풍의 신곡 모히또(Mojito)를 발표했을 당시에도 표절 의혹이 제기되었다. 표절 대상은 일본 유명 애니메이션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OST인 ‘인생의 회전목마’다. 공교롭게도 당시 모히또의 편곡자 역시 황위쉰이었다.

당시 두 노래를 들은 누리꾼들은 “들어봤는데 차마 말은 못 하겠다”라며 두 곡이 흡사하다는 반응을 보였고 이에 황위쉰은 모히또와 회전목마의 장조, 박자, 사용한 악기 등을 비교하며 절대 표절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그가 편곡한 또 다른 타이완 가수 루광중(卢广仲)의 곡도 표절 의혹을 받고 있어 그를 바라보는 팬들의 심기가 불편하다.


중국에서 탄탄한 팬층을 보유한 저우제룬이기 때문에 완성된 신곡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표절 여부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는 분위기다. 한편 중국에서는 한 곡에서 8마디가 동일한 경우, 또는 반주 중의 메인 코드가 비슷한 경우가 많으면 표절로 인정한다.

이민정 상하이(중국) 통신원 ymj0242@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