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아하! 우주] 화성에 생명체 흔적있을까?…암석에 ‘구멍’ 뚫은 탐사로보

수정: 2021.09.02 15:13

확대보기

▲ 샘플 채취 대상인 암석 로셰트와 퍼서비어런스가 뚫은 구멍의 모습. 사진=NASA

화성의 고대 호수 바닥에서 생명체 흔적을 찾고있는 미 항공우주국(NASA)의 탐사로보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가 샘플 암석에 정교한 구멍을 뚫는데 성공했다.
최근 NASA 측은 연이어 퍼서비어런스의 탐사 성과를 사진으로 공개하고 조만간 샘플 채취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 샘플 채취 대상인 암석 로셰트. 사진=NASA

NASA가 트위터 등에 공개한 이미지들을 보면 화성의 붉은 표면 위로 마치 스테이크처럼 길쭉한 암석이 보인다. ‘로셰트'(Rochette)라고 명명된 이 암석이 바로 샘플 채취 대상으로, 퍼서비어런스는 사전 작업으로 드릴로 동그랗게 구멍을 뚫는데 성공했다. 약 1㎝ 깊이로 정교하게 뚫린 구멍을 통해 전문가들은 암석 안의 성분을 파악하는데 NASA 측은 이를 '암석 안으로 들어가는 창문을 열었다'고 묘사했다. 또한 지난 1일 NASA가 공개한 짤막한 영상에는 퍼서비어런스에 장착된 드릴이 작동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확대보기

▲ 퍼서비어런스 드릴의 작동 모습

앞서 지난달 6일에도 퍼서비어런스는 화성 표면을 드릴로 뚫는 데는 성공했지만 목표 암석이 부서져 버리면서 샘플 튜브에 들어가지 못해 시료를 채취하는 데 실패했다. 이렇게 퍼서비어런스가 샘플 채취에 나서는 것은 고대 생명체의 흔적을 찾는 첫번째 단추이기 때문이다. 퍼서비어런스는 여기서 얻어진 샘플 데이터를 전송하는데, 2031년에는 유럽우주국(ESA)과 공동 발사할 탐사선이 직접 샘플을 가지고 지구로 돌아와 본격적인 분석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NASA의 ‘화성 2020 미션’의 핵심인 퍼서비어런스는 지난해 7월 30일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아틀라스-5 로켓에 실려 발사된 후 204일 동안 약 4억 6800만㎞를 비행해 화성의 고대 삼각주로 추정되는 예제로 크레이터에 안착했다. 앞으로 수개월 동안 퍼서비어런스는 예제로 크레이터의 지질학적 특성과 과거 환경 등을 파악하고 고대 미생물의 흔적을 찾는다.

확대보기

▲ 퍼서비어런스와 인저뉴어티의 모습

한편 퍼서비어런스는 역사상 기술적으로 가장 진보한 탐사로보로 평가받고 있다. 각종 센서와 마이크, 레이저, 드릴 등 고성능 장비가 장착됐으며, 카메라는 19대가 달렸다. 그 가운데에도 가장 눈에 띄는 건 소형 헬기 형태의 ‘인저뉴어티’를 탑재한 것이다. 중량 1.8㎏의 무인기인 인저뉴어티는 지난달 16일 퍼서비어런스의 행로에 있는 예제로 크레이터의 사우스 세이타 지역 정찰을 위해 12번째 출격에 나서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