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中 지하철 여성 승객, 하반신 노출된 채 보안요원에 강제 하차 논란

수정: 2021.09.02 15:12

확대보기

▲ 보안요원의 여성 승객 강제 하차 영상 중 일부의 모습

중국 시안시 지하철 3호선 열차 안에서 하차를 거부하는 20대 여성 승객을 강제로 하차시키던 중 신체 노출이 발생한 사건을 두고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문제가 된 사건은 지난달 31일 시안시 지하철역 열차 안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남성 보안 요원이 여성 승객을 강제 하차시키면서 발생했다.


당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진 여성 승객은 보안 요원 출동 전 큰 목소리로 열차 내부에서 장시간 전화 통화를 하면서 함께 있던 승객들로부터 제지를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다른 승객들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이 여성은 큰 목소리로 전화통화를 이어갔고, 이 모습을 지켜봤던 한 남성 승객이 강하게 불만을 표시하면서 갈등이 시작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 푸 모 씨는 “여성의 행동에 대해 60대 남성 승객이 제지를 했고, 이 일로 두 사람 사이에 폭언이 오가는 등 말다툼이 이어졌다”면서 “남성 승객은 여성 승객이 가지고 있었던 우산을 강제로 빼앗아 부러트리는 등 폭력적인 모습을 보여 이에 분개한 여성이 목소리를 높이면서 사건은 더 악화됐다”고 밝혔다.

목격자는 이어 “현장에 있던 또 다른 승객이 지하철 보안원에 신고를 한 직후 다음 역에서 탑승한 20대 보안 요원이 이 여성에게 하차할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 같은 보안 요원의 하차 요구에 대해 문제의 여성이 거절 의사를 밝히자 남성 보안 요원이 여성을 강제로 하차하면서 발생한 사건이라는 게 목격자 푸 씨의 설명이다.

문제는 여성에 대한 강제 하차 과정 중 보안 요원이 여성의 신체를 억압, 입고 있던 옷이 탈의 되는 사고가 발생했다는 점이다. 여성이 끝내 하차를 거부하자 보안 요원은 여성의 팔을 끌어 열차 밖으로 내몰았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여성은 입고 있었던 하의가 찢어지고 신체 일부가 노출되는 등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영상은 현지 언론과 SNS 등을 통해 공유되면서 논란은 확산되는 분위기다. 상당수 현지 누리꾼들은 여성 승객에 대한 억압적인 강제 하차 과정에 대해 분개하는 양상이다.

한 누리꾼은 “여성을 강제 하차시키는 과정에서 옷이 찢어지고 신체의 상당부분이 노출돼 모욕을 당한 것은 엄연한 범죄”라면서 “보안 요원이 지하철의 정상적인 운행을 위해 행한 행동이었다고 할지라도 피해 여성의 입장에서는 분명한 모욕이며 인권 침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반면 중국 교통부 측은 해당 사건과 관련해 공식 웨이보를 통해 “이 문제에 대해 내부에서 보고를 받았으며, 처리 중”이라는 공식 입장만을 표명한 상태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