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중국] “아프간 민간인 학살 책임져라”…中, 미군 겨냥해 연일 책임 추궁

수정: 2021.09.03 15:17

확대보기

중국이 미군의 아프가니스탄 민간인 학살을 의심하며 공식 사과 요청을 했다. 중국 외교부 왕원빈 대변인은 3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아프간에서 철수한 것은 사실이지만, 지난 20년 동안 미군이 저지른 아프간 민간인 학살에 대한 책임으로 가해 미군을 사법처리 해야 한다”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왕 대변인은 지난달 26일 아프간 카불 공항 인근에서 발생한 테러 공격으로 수 백명의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한 것을 지목, 상당수 사상자들이 미군에 의한 총격으로 사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그는 “지난달 29일 미군이 일명 ‘테러와의 전쟁’을 명분으로 드론을 사용해 카불 시내의 한 주택을 공격했다”면서 “당시 사건으로 민간인 10명이 사망했고, 사망자 중 가장 어린 아이는 2세에 불과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왕 대변인은 미군에 의해 자행된 아프간 민간이 학살 사례를 다수를 공개했다. 그가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 2002년 아프간 우루즈간 지역에서 열린 한 결혼식 피로연장에 미군의 공습이 이어지면서 수십 명이 사망하고 100명 이상이 부상을 입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2008년 헤라트 지역의 한 마을을 겨냥한 미군 폭격으로 10세 이하의 어린이 50명과 여성 19명을 포함해 100명 이상의 민간인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뿐만이 아니다. 지난 2010년 북대서양조약기구 군대가 데쿤디 지역을 공습하면서 최소 33명 이상의 사망자가 있었다고 왕 대변인은 주장했다.

이후에도 2015년 북대서양조약기구 전투기의 폭격으로 아프간 마약 단속 경찰국 소속 경찰 15명이 사망했으며, 2019년 난가르하르 지역에 미군 드론이 공격을 감행, 최소 30여명 이상의 아프간 농민이 목숨을 잃었다고 왕 대변인은 덧붙였다.

왕 대변인은 전직 미군 드론 개발 및 운영 관련자의 발언을 인용, “미군의 무인 항공기 공격은 순전히 살인을 위한 행위였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왕 대변인은 미군에 의한 아프간 민간인 사망자 수가 미국 정부의 공식 통계 이상일 것이라고 짐작했다.

미국 정부가 공개한 공식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4월 기준 아프간 전쟁에서 사망한 아프간 민간인 수는 약 4만 725명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왕 대변인은 “미군이 이미 아프간 철수를 완료한 상태일지라도, 과거 20년 동안 미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 범죄는 마땅히 적절한 조사를 받아야 할 사안”이라면서 “살인자에 대한 엄중한 사법처리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프간 국민의 생명과 인권은 보호받아야 마땅하다”면서 “이것은 법치 국가와 국제 인권의 진보를 위한 바른 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