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BTS부터 트와이스까지…中, 韓 연예인에게도 칼 휘두르는 이유

수정: 2021.09.06 10:40

확대보기

▲ 중국 팬클럽이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준비한 이벤트. 중국 웨이보는 해당 이벤트를 준비한 팬클럽의 계정을 60일간 금지한다고 밝혔으며, 이는 중국 당국의 연예계 규제 강화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중국 팬클럽이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준비한 이벤트. 중국 웨이보는 해당 이벤트를 준비한 팬클럽의 계정을 60일간 금지한다고 밝혔으며, 이는 중국 당국의 연예계 규제 강화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의 중국 팬들이 한국 항공기를 지민 사진으로 도배하는 생일 이벤트를 진행했다가 중국 당국의 제재를 받았다.


5일 중국 관찰자망에 따르면 중국 웨이보의 지민 팬클럽(@朴智旻JIMIN_JMC)은 오는 10월 13일 지민의 생일을 한달 여 앞두고 생일을 축하하는 의미로 제주항공 비행기 한 대를 지민의 사진으로 뒤덮는 이벤트를 펼쳤다.

지민의 사진과 이름, 생일이 적힌 제주항공 항공기는 3개월간 운항되고, 탑승권과 기내 종이컵에도 생일 축하 광고가 실린다. 지민의 생일 당일인 10월 13일에는 미국 뉴욕타임스와 영국 더타임스에 광고가 실릴 예정이다.

지민 팬들은 지난 4월부터 해당 이벤트를 위한 기금을 모으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금액은 3분 만에 100만 위안을 돌파했고, 1시간 만에 230만 위안에 달했다. 그러나 팬클럽 측은 몇 개월간 준비한 이벤트가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기뻐할 틈도 없이, 웨이보로부터 ‘60일간 계정 금지’라는 통지를 받았다. 생일 이벤트 관련 게시물도 삭제됐다.

확대보기

▲ 쯔위 중국 웨이보 팬클럽 공지 내용

웨이보의 이번 조치는 최근 중국 정부가 연예인 팬덤을 규제하기 시작한 것과 연관이 있다. 중국 공산당 중앙 인터넷 안전 정보화위원회 판공실은 ‘무질서한 팬덤에 대한 관리 강화’ 10대 방안을 발표하며 지나친 팬덤에 대한 제재를 강화해왔다.

여기에는 △연예인 인기차트 발표 금지 △연예인을 위한 모금 활동을 하는 팬클럽 해산 △미성년자가 연예인을 응원하기 위한 소비 금지 △연예인 팬클럽 관리 등이 포함돼 있다. 중국 공산당 중앙선전부 역시 지난 2일 팬덤의 모금 활동에 대한 경고와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는 내용을 포함한 대중문화 관리 지침을 발표하며 쐐기를 박았다.

중국 당국은 BTS뿐만 아니라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쯔위의 웨이보 팬클럽에도 제재를 가했다. 팬클럽 명칭에서 카페나 모임을 의미하는 바(bar)를 삭제하라는 내용의 공지를 받은 것. 앞서 지민의 웨이보 팬클럽 역시 같은 내용의 공지를 받아 팬클럽 명을 수정한 바 있다.

중국 당국의 ‘연예계 압력’, 자국 연예인도 포함

확대보기

▲ 중국에서 영화 배우, 음악인 등으로 활동하고 있는 셰팅펑이 중국 관영 CCTV방송 인터뷰에서 자신의 국적은 중국이며, 캐나다 국적은 이미 포기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사회적 통제를 강화하고 불손한 메시지가 전파되는 것을 막기 위한 당국의 ‘연예계 압력’이 강화되는 가운데, 대상에는 비단 BTS 지민과 같은 해외 연예인뿐만 아니라 자국 연예인도 일찌감치 포함돼 있었다.

당국은 정치적으로 올바른 견해만 가진 연예인만 방송에 출연시키라고 요구해왔으며, 일각에서는 외국 국적을 가진 연예인들의 ‘블랙리스트’가 돌며 이들을 퇴출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중국에서 활동하는 유명 배우이자 음악인인 셰팅펑(사정봉)과 미국 국적을 가진 유역비, 싱가포르 국적을 가진 이연걸 등의 스타들이 명단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셰팅펑은 지난 5일 중국 관영 CCTV와 한 인터뷰에서 “캐나다 국적을 포기했으며, 원래 중국사람”이라며 자신이 중국 국적을 가지고 있음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현지에서는 국적을 막론하고 중국에서 활동하거나 인기가 높은 연예인에 대한 제재가 점차 더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는 예측이 지배적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