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130년 전 총맞은 英이등병 목숨 구한 주머니 속 수첩 경매

수정: 2021.09.07 11:31

확대보기

▲ 병사는 “군번 1797 제2데번연대 이등병 조지 다우셀. 1891년 2월 22일 일요일, 버마에서 내 주머니에 들어있던 이 수첩이 총알을 대신 맞았다”고 수첩에 적어두었다. 수첩 가운데 총알 자국이 선명하다.

130년 전 전쟁터에서 영국군 이등병의 목숨을 살린 ‘총알 맞은 수첩’이 경매에 나왔다. 6일 영국 메트로는 3차 버마전쟁에 참전했던 영국군 병사 조지 다우셀과 그의 수첩에 얽힌 사연을 전했다.


영국은 버마(지금의 미얀마)를 식민지 삼기 위해 1824년부터 1886년까지 총 세 차례에 걸쳐 전쟁을 벌였다. 다우셀 이등병은 마지막 3차 전쟁에 참전, 버마에서 전투를 이어갔다.

그러던 어느 날, 버마군이 쏜 총알이 그의 가슴을 명중했다. 이제 죽었구나 싶었지만 병사는 피 한 방울 흘리지 않고 멀쩡하게 부대로 복귀했다. 현지언론은 총알이 가슴 속 주머니에 품고 있던 수첩을 맞고 튕겨 나가면서 병사가 극적으로 목숨을 부지했다고 전했다.

확대보기

이 같은 기적적 생존 이야기는 병사의 수첩에도 기록돼 있다. 병사는 “군번 1797 제2데번연대 이등병 조지 다우셀. 1891년 2월 22일 일요일, 버마에서 내 주머니에 들어있던 이 수첩이 총알을 대신 맞았다”고 수첩에 적어두었다.

이후 집안 대대로 전해 내려오던 수첩은 6일 대중에 공개, 곧 경매에 부쳐질 예정이다. 경매가는 300파운드(약 50만 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매사 측은 “매우 특별하고 희귀한 유품”이라고 그 가치를 설명했다. 경매사 관계자는 “주머니 속 물건이 사람 목숨을 살린 이야기는 제법 흔하다. 하지만 실제 그 물건들이 지금까지 보존된 경우는 매우 드물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첩 한가운데 큰 총알구멍이 나 있고 불에 탄 흔적도 역력하다. 병사는 운이 좋았다. 탄환이 수첩 뒤쪽 딱딱한 표지 바로 앞에서 멈췄다. 수첩이 단 1㎜만 얇았어도 그는 살지 못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확대보기

▲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던 영국군 이등병 존 트리켓의 것이었던 1889년형 1페니 동전은 그의 심장부로 날아든 독일군 총알을 튕겨내 목숨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전쟁에 참전했던 프랭크 발로우 중위는 독일 서부전선에서 복무하던 때 참호로 떨어진 포탄에 맞아 죽을 뻔했지만, 운 좋게도 주머니 속 금속 담뱃갑에 파편이 날아와 박히면서 목숨을 건진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에서는 과거에도 비슷한 참전용사의 유품이 공개된 바 있다. 2019년 경매 시장에 나왔던 ‘총 맞은 동전’도 그중 하나다.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던 영국군 이등병 존 트리켓의 것이었던 1889년형 1페니 동전은 그의 심장부로 날아든 독일군 총알을 튕겨내 목숨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에는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던 병사가 담뱃갑 덕에 목숨을 부지했다는 사실이 100년 만에 밝혀진 바 있다. 전쟁에 참전했던 프랭크 발로우 중위는 독일 서부전선에서 복무하던 때 참호로 떨어진 포탄에 맞아 죽을 뻔했지만, 운 좋게도 주머니 속 금속 담뱃갑에 파편이 날아와 박히면서 목숨을 건진 것으로 전해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