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국민가수 훌리오 이글레시아스 “1조 유산 상속? 조금 더 기다려”

수정: 2021.09.09 10:46

확대보기

스페인의 국민가수 훌리오 이글레시아스(77)가 건재함을 과시했다. 이글레시아스는 최근 지인인 스페인 기자와의 대화에서 "내가 죽기만 기다리는 자들, 원하는 건 유산뿐이지"라며 "계속 기다려보라고 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픈 곳도 없고, 정말 건강하고 행복하거든"이라며 "더 이상 바랄 게 없을 정도야"라는 말도 했다. 23일 생일을 앞두고 있는 이글레시아스는 이색적인 경력을 가진 스페인의 국민가수다.

의사의 아들로 태어난 이글레시아스는 영국의 명문인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한 법학도 출신으로 한때 스페인의 명문 클럽 레알 마드리드에서 축구선수 생활을 했다.

이후 가수로 데뷔한 그는 헤이(hey) 등 주옥같은 명곡을 히트시키며 세계적인 발라드 팝 가수로 떠올랐다. 50년 넘는 가수인생에서 그가 세계 각지를 돌며 개최한 콘서트는 5000회 이상, 80여 개에 달하는 앨범은 14개 언어로 제작돼 세계에서 팔려나갔다.

2013년 이글레시아스는 역사상 가장 많은 음반을 판매한 라틴계 가수로 선정됐다. 이글레시아스의 누적 음반 판매량은 3억 장을 웃돈다. 인기가 하늘을 찌르면서 히스패닉이 많은 미국 마이애미는 9월 8일의 훌리오 이글레시아스의 날로 지정해 그를 기념할 정도다.

왕성하게 활동하면서 이글레시아스는 엄청난 부를 축적했다. 2018년 경제잡지 포브스에 따르면 이글레시아스의 재산은 8억5000만 유로였다. 현지 언론은 "그의 재산이 계속 불어나고 있어 3년이 지난 지금은 10억 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원화로 환산하면 약 1조3800억에 달하는 천문학적 규모다.

스페인을 비롯한 세계 각지에 산재한 그의 부동산은 정확한 숫자조차 파악하기 쉽지 않다. 그는 스페인, 카리브 도미니카공화국, 미국 등지에 웅장한 대저택을 여럿 소유하고 있다. 바하마에는 통째로 사들인 그의 섬도 있다. 엄청난 재산을 소유하고 있는 이글레시아스가 80세를 바라보게 되면서 세인의 관심은 상속에 쏠리고 있다.

그의 재산을 상속하게 될 자식은 8명이다. 이글레시아스의 아들이라며 친자소송을 벌이고 있는 하비에르 산체스라는 이름의 남자가 승소한다면 자식은 9명으로 불어난다.

현지 언론은 "이글레시아스가 어느새 고령이 되면서 그의 재산과 상속 문제에 대한 관심도 고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