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5조 6000억 들인 장갑차 탔다가 청력 이상” 英 국방부에 비난

수정: 2021.09.10 17:32

확대보기

▲ 한화로 5조 6000억 원을 들인 영국의 차세대 정찰 장갑차 ‘에이잭스’(Ajax)가 안전성 문제로 도입이 취소될 위기에 놓였다

한화로 5조 6000억 원을 들인 영국의 차세대 정찰 장갑차 프로젝트가 안전성 문제로 도입이 취소될 위기에 놓였다고 BBC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제너럴 다이내믹스의 영국 자회사에서 제작된 영국 육군의 차세대 정찰 장갑차 에이잭스(Ajax)는 스페인과 오스트리아 육군에서 쓰는 장갑차를 기반으로 설계됐다. 영국 정부는 2014년 당시 35억 파운드(현재 환율로 약 5조 6676억 원)을 들여 589대의 에이잭스를 계약했다. 1대당 약 100억 원의 거액이 투자된 셈이다.

그러나 최근 영국 국방부는 에이잭스의 시범 운행에 참여한 군인 300여 명이 청력 이상과 요통 및 관절 통증 등을 호소함에 따라, 에이잭스의 운행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BBC에 따르면 테스트에 참여한 군인들은 에이잭스의 소음과 진동 탓에 부상을 입었다. 이동 중 장애물을 우회하는데도 어려움이 있었으며, 장착된 CT40 40mm 포의 정확도를 떨어뜨리는데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올 초 문제가 확인된 뒤 제조사의 최신 드라이버가 다시 장착됐지만, 큰 진전이 없었다. 지난 3월과 6월 재테스트에서도 소음과 진동 문제가 다시 보고됐다.

확대보기

▲ 한화로 5조 6000억 원을 들인 영국의 차세대 정찰 장갑차 ‘에이잭스’(Ajax)가 안전성 문제로 도입이 취소될 위기에 놓였다

현지에서는 이미 35억 파운드가 투자된 차세대 정찰 장갑차 프로그램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BBC는 “심지어 국방부조차도 에이잭스를 ‘문제가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부른다”면서 “일부 의원들은 훨씬 더 낮은 평가를 내리고 있다. 35억 파운드가 투입된 프로젝트가 취소되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전했다.

영국 노동당은 “에이잭스로 인한 (군인들의) 죽음이 우려된다. 누군가는 이 잘못된 일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난했다.

그러나 현지 국방부는 “우리는 여전히 에이잭스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완료되기를 희망한다. 현재 주 계약업체인 제너럴 다이내믹스에 문제 해결을 요구한 상태”라면서도 테스트 과정에서 생긴 문제에 대한 구체적 해결 방안은 내놓지 않았다.


다만 2019년 당시 테스트가 시작되기 전, 에이잭스의 심한 진동 문제에 대해서는 인지하고 있었다고 인정하면서 “(안정적인 도입을 위해서는) 상당하 작업이 필요하기 때문에, 명확한 해결책이 나오기 전까지는 초기 운영 가능성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BBC는 노동당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군 당국은 거액을 들여 계약한 에이잭스 589대 중 단 14대만 인도받았을 뿐이다. 이 프로젝트는 예상보다 10년이나 늦게 완료될 것”이라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