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10년 넘게 매년 ‘딸의 첫 등교일’ 사진으로 기록한 英여성

수정: 2021.09.10 18:03

확대보기

▲ 10년 넘게 매년 ‘딸의 첫 등교일’ 사진으로 기록한 英여성

10년 넘게 매년 딸의 첫 등교일마다 기념사진을 촬영한 영국 여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미러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서리주(州) 레드힐에 거주하는 다그니 버넷(53)은 딸 클로이(14)가 초등학교에 입학했을 때부터 10년 넘게 매년 첫 등교일에 기념사진을 찍어왔다.

이 어머니는 교복을 입은 딸에게 살짝 옆으로 선 채 시선은 정면을 향하는 자세를 취하게 한 뒤 웃는 순간에 사진을 촬영했다. 촬영 장소는 대개 자택 앞과 같은 공간이었다.

확대보기

어머니가 공개한 첫 번째 사진은 클로이가 초등학교에 처음 등교하는 날의 모습을 담고 있다. 영국에서는 초등학교에 들어갔다고 해서 1학년이 되는 것이 아니라 너서리(Nursery)와 리셉션(Reception)이라는 유치부 과정을 거치게 되는 데, 해당 사진 속 클로이는 너서리 과정에 있는 유치부 학생이다. 머리를 양 갈래로 예쁘게 땋은 클로이는 고사리 같은 손으로 든 학교 가방이 유난히 커 보인다.

확대보기

이밖에도 리셉션부터 6학년(우리나라 초등학교 5학년)까지에 해당하는 사진에서 클로이는 천진난만하고 통통하던 여자아이에서 조금씩 소녀로 변해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땋은 머리에서 단발머리로 바뀐 3학년(초등 2학년)부터는 해마다 머리 모양이 변해 마지막해인 6학년에는 포니테일을 뽐내고 있다.

확대보기

또 7학년부터 10학년까지 중고등부 과정에 진학한 사진 속 클로이는 교복이 바뀌면서 분위기도 확 달라진 모습을 보여준다.


이밖에도 클로이는 9학년(중학교 2학년)이 되자  화장을 하면서 훨씬 어른스럽게 변해 어머니 다그니와 점점 닮은 분위기가 돼 있다.

다그니는 아이가 좀처럼 생기지 않아 약 7년 동안 난임 치료 끝에 39세의 나이에 클로이를 가졌는데 딸을 향한 그녀의 사랑은 한 장 한 장의 사진에서도 전해진다.

확대보기

다그니는 “딸은 이 사진들을 매우 좋아한다. 아이가 14세가 되면서부터 난 ‘‘다리를 제대로 해’ 등 포즈에 대해 외쳐야 하는 스트레스에서 벗어났지만 오래된 사진을 보면 어릴 적 학교에서 경험한 다양한 추억이 되살아난다”면서 “매년의 변화를 이렇게 볼 수 있다는 것은 멋진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일 클로이가 대학에도 진학하면 기념사진은 앞으로 몇 년 더 찍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다그니 버넷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