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남녀 분리 지지합니다” 친(親) 탈레반 아프간 여대생 집회·행진 벌여

수정: 2021.09.12 11:16

확대보기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탈레반이 정권을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이하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현지시간으로 11일 얼굴을 거의 다 가린 여성 300여 명이 한 대학 강당에 모여 탈레반이 추진 중인 엄격한 남녀 분리 정책을 지지하는 집회를 열었다.

AFP통신에 따르면, 현지 교육기관에 새로 도입된 복장 규정에 따라 온몸을 가린 복장으로 이날 샤히드 라바니교육대에 모인 여성들은 저마다 탈레반을 지지하는 깃발을 들고 있었고 그중 일부는 연단에 올라 직접 서방국가들을 비난했다.

이들 여성은 대부분 눈 부분만 벌어진 검은색 니캅을 착용하고 있었지만, 간혹 눈 부분까지 가렸지만 시야 확보를 위해 그물 모양 천을 달은 파란색 부르카를 착용한 여성들도 보였다.


1996년부터 2001년까지 6년간 탈레반 통치 아래에서 아프간 여성의 권리는 현저하게 제한돼 있었지만, 지난달 정권을 탈환한 탈레반은 여성에 관한 제약을 완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탈레반은 대학에서 남녀가 분리돼 수업을 받아야 하며 강의실을 나눌 수 없다면 최소한 커튼을 쳐야만 여성들이 대학에 다닐 수 있게 했다.

이날 강당에서 맨처음 앞에 나선 한 여성은 “우리는 여성의 대표라고 주장하며 거리에서 시위하는 여성들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러고나서 “이전 정권을 지지하는 것이 자유인가? 아니 그것은 자유가 아니다”면서 “그들은 단지 여성을 아름다움이라는 기준만으로 기용했다”고 주장했다.

연사로 나선 또다른 여성은 탈레반이 다시 정권을 장악해 역사가 변했다고 말했다. 앞으로는 얼굴을 가리지 않는 여성이 사라질 것이라고 지적한 이 여성은 “이제 여성은 안전하게 살 수 있다”면서 “우리는 온힘을 다해 탈레반 정권을 지지한다”고 호소했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확대보기

확대보기

확대보기

강당에서 연설한 뒤 정렬한 여성들은 플래카드를 들고 무장한 탈레반 전투원들의 호위를 받으며 잠시 행진했다.


한 플래카드에는 아프간을 떠난 여성들은 우리의 대표가 아니다고 적혀 있었고 또다른 플래카드에는 이슬람 전사들의 태도와 행동에 만족한다고 적혀 있었다.

한편 탈레반 교육 당국은 이번 집회가 여성들이 먼저 조직해 허가를 신청했다고 주장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