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임지연의 내가갔다, 하와이] 학교 못 가는 아이들 속출…스쿨버스 기사 인력난 탓

수정: 2021.09.12 13:13

확대보기

코로나19 사태로 하와이주 교내 스쿨버스 운전자 인력난이 심각한 상황이다.

코로나19 사태 직후 주 전역의 초중고교에 내려진 비대면 학습 방침으로 한동안 일자리를 잃었던 운전기사들이 다른 직종으로 이직하면서 발생한 문제다.

하와이주 오아후섬 외곽의 한 주택가에 거주 중인 다르드 가마요 씨. 그는 최근 자신의 손녀가 재학 중인 초등학교의 스쿨버스가 운행되지 않아 손녀의 등하교가 불가능한 상태라고 불편을 호소했다.

가마요 씨는 “손녀의 스쿨버스 노선이 이번 주에 취소됐다는 학교 측의 통보를 받았다”면서 “우리 아이들은 학교와 집이 무려 6~7마일 이상 떨어져 있다. 아이들이 걸어서는 등하교할 수 없는 지역에 살고 있는데, 현실적으로 인근 주민들과의 카풀도 어려운 상황이고 아이들의 등교가 불가능하다”고 했다.


하와이 오아후섬 호놀룰루시에 거주하는 학부모 켈리 존스 씨도 스쿨버스 운행 정지로 자녀들의 등교가 막막한 상황이다.

퀸스 메디컬 센터에서 근무하며 두 자녀를 양육 중인 그는 “아이들이 평소 타고 다녔던 스쿨버스가 운전기사를 구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노선의 상당부분을 중지한 상태다”면서 “일부 지역에 대한 스쿨버스 노선은 여전히 운행 중이지만, 사실상 살고 있는 주택과 거리가 멀어서 아이들이 해당 노선을 이용해 등교하기는 큰 무리가 있다.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책임자가 부재한 상황인 탓에 가족들 모두 이 문제로 공황 상태에 빠져 있다”고 현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녀의 등교를 직접 도와줄 수 있지만, 이럴 경우 현재 다니고 있는 직장에서 일자리를 잃는 위기를 감수해야 한다”면서 “아이들을 위해 어떤 희생도 감수할 수 있지만 가족들의 생계를 위해서는 이마저도 어려운 상황이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확대보기

이와 관련, 하와이주 교육 당국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오아후섬과 마우이, 빅아일랜드 등의 지역을 중심으로 학교 버스 운전기사의 인력난이 심각한 사태라고 집계했다. 현재 하와이주 전역의 약 80%의 학교에서 스쿨버스 운전기사 부족 상황에 직면한 것으로 나타난 것. 

교육 당국은 이번 사태가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학습이 이어졌던 지난해, 스쿨버스 운전기사의 상당수가 이직했기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일부는 실업 수당 수령을 목적으로 한 장기간의 실업 상태 유지로 기존의 스쿨버스 운전기사 업무 복직을 고의로 늦추고 있다는 지적이다.

확대보기

실제로 지난 2019년 기준, 하와이주 전역에는 약 650명의 스쿨버스 운전기사가 있었던 반면 올 상반기 기준으로 약 100여명의 운전기사만 일선 학교 현장에 남아있는 상태다.

현재 주 정부는 총 8곳의 민간 회사가 주내 스쿨버스 운행을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했다. 


또, 코로나19 사태 발발 직전이었던 지난 2019년, 주내 공립학교 학생 중 약 3만 8000명이 스쿨버스를 이용해 등하교했던 것으로 집계했다. 같은 시기 총 652대의 버스가 운행됐던 바 있다.

한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 교육부는 최근 미국 대륙 등 타지역에서 운전기사를 모집, 하와이주 학교 취업을 알선하는 방법을 모색 중으로 알려졌다.

주 교육부 관계자는 “스쿨버스 운행 업체들을 통해 버스기사 신규 채용 시 고용 인센티브 또는 이직 인센티브 등의 고용지원금으로 고용을 촉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호놀룰루=임지연 통신원 808ddongcho@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