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중국] “나 국영기업 간부야!”…60대 남성, 열차 여성 승객 강제 추행

수정: 2021.09.13 09:36

확대보기

만취한 60대 남성이 여성 승객의 침대칸에 침입해 추행을 시도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 남성은 저항하는 여성 승객을 향해 자신이 국영 기업 고위급 임원이라는 신분을 노출하며 강제 추행을 시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푸저우시 철도공안처는 지난 11일 산밍베이에서 우한으로 향하는 열차 침대칸에서 상하이 소재의 대형 국영 기업의 지도자라고 주장하는 60세 남성이 여성 승객을 추행하려 한 혐의로 현장에서 붙잡혔다고 밝혔다. 그는 여성 승객의 도움 요청을 받은 열차 승무원에 대해서도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승무원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들에 의해 현장에서 붙잡힌 이 남성은 사건 직후 7일 동안 구금형을 받은 상태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문제의 남성은 사건 당시 만취 상태로 장거리 이동 중인 열차 내 침대칸을 서성이던 중 피해 여성의 개인 침대 칸 내부에 무단으로 침입한 혐의다.

이 남성은 추행을 저지하는 여성 승객의 팔목을 잡고 강제 추행을 지속적으로 시도했다. 또, 여성 승객이 만취한 남성을 개인 침대칸 밖으로 내쫓은 뒤에도 수 차례 거듭해서 침대칸 내부에 무단 침입해 수행을 시도했다. 참다 못한 여성 승객은 열차에 탑승했던 승무원들에게 도움을 청했으나 남성의 추행과 폭행 시도는 끊이지 않고 계속됐다.

또한 남성은 현장에 출동했던 여성 승무원에게도 추행을 시도했으며 남성 승무원들에 의해 추행이 저지 당하자 이들을 향해 주먹을 휘두르는 등 폭행을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문제의 남성은 자신이 상하이 소재의 대형 국영 기업의 고위급 임원이라고 신분을 노출하는 등 강압적인 태도를 이어갔다.

그는 “(나는)상하이 대형 국영 기업을 이끄는 지도자”라면서 자신을 저지하는 승무원들의 손과 팔을 꺾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 또 그는 “너희들 위에 있는 간부들을 다 알고 있다”면서 “나를 막는 너희들에게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금 설명해주면 되느냐”등의 협박을 이어갔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일부 승무원들은 남성이 휘두른 주먹에 맞고 가벼운 타박상을 입었다고 현지 언론을 보도했다. 이 남성은 다음 정차역에서 기다리고 있었던 공안에 인계, 공안행정처벌법 위반 혐의로 현재 7일 간의 행정 구금이 된 상태다.

사건이 외부에 공개되자, 현지 누리꾼들은 문제의 남성을 겨냥해 “이런 말도 안되는 난폭 행위를 저지르고도 단 7일 간의 구금이 전부라는 것이 억울하고 분통하다”면서 “승무원을 괴롭힐 경우 최소 2년 이상의 처벌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왜 여성 승객을 대상으로 한 강제 추행 혐의자에 대해서는 단 7일 간의 구금만 있느냐. 더 무거운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