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베트남] 온라인 수업 중 ‘낯 뜨거운 장면’ 노출한 여교사 논란

수정: 2021.09.14 16:24

확대보기

6학년 온라인 수업 중 낯 뜨거운 장면을 송출한 여교사가 정직 처분을 받았다.
최근 베트남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여교사 핫클립' 사건으로 여론이 떠들석하다. 뚜오이째를 비롯한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1일 베트남 선라 성의 한 중학교 물리학 여교사가 6학년 온라인 수업 도중 야한 장면을 노출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학교 측은 즉각 여교사에게 정직 처분을 내렸다. 이어 시 인민위원회는 이 사안을 심각하게 받아들여 교육부, 가정부, 경찰 및 학교 관리 위원회와 회의를 열었다. 시 인민위원회는 "해당 교사는 매우 심각한 규율 위반을 저질렀고, 사회에 나쁜 여론을 형성해 교사의 이미지와 교육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조만간 교육부가 최종 징계를 내릴 예정이다.

학교 관계자는 "이 교사는 평소 매우 성실하고, 단정한 이미지라 학교 측은 매우 놀랐다"고 전했다. 교장도 "그녀는 한 번도 규율을 어긴 적이 없는 매우 도덕적인 교사였다"면서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해당 사건은 '여교사 핫한 사진'등의 키워드로 SNS에 빠르게 퍼졌다. 학부모들은 당혹감과 불쾌감을 드러냈다. 많은 학부모들은 "아이들이 나쁜 걸 보고 배울까 걱정이다", "어떻게 교사가 수업 중 이런 장면을 노출하느냐"면서 분통을 터뜨렸다.

이종실 호찌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