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말 많았던 도쿄올림픽 ‘골판지 침대’ 코로나 야전병원서 재사용

수정: 2021.09.15 13:16

확대보기

말 많았던 도쿄올림픽 선수촌 ‘골판지 침대’가 코로나19 야전병원으로 간다. 11일 재팬타임스는 2020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제공됐던 골판지 침대가 오사카부의 코로나19 임시 의료시설에서 재사용된다고 보도했다.


요시무라 히로후미 오사카부 지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올림픽 선수들을 위해 만들어진 품질 좋은 침대”라며 골판지 침대 재사용 계획을 밝혔다. 이에 따라 침대 800여 개와 베개 등 침구가 코로나19 환자를 위한 임시 의료시설로 옮겨질 전망이다.

오사카부는 급증한 코로나19 환자 수용을 위해 임시 의료시설을 설치, 10월까지 1000개 병상 마련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지 대형 전시장에 설치될 임시 의료시설은 무증상 및 경증 환자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확대보기

▲ 로이터 연합뉴스

확대보기

▲ 도쿄올림픽 선수촌의 ‘골판지 침대’ - 언론에 공개된 도쿄올림픽 선수촌 침대. 재활용 가능한 골판지로 제작됐다. 2021.6.20 AFP 연합뉴스

골판지 침대 재사용은 도쿄올림픽 공식 파트너사로 골판지 침대를 제작한 유명 매트리스 업체 ‘에어위브’가 무상 기증 의사를 전하면서 논의가 본격화됐다.

골판지 침대는 폭 90㎝, 길이 210㎝로 일반적인 싱글 침대보다 작지만 200㎏ 하중을 견딜 수 있도록 제작됐다. ‘지구와 사람을 위해’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재활용과 친환경을 염두에 두고 만든 것이다.

제작사 에어위브는 올림픽 당시 “코일 스프링을 넣은 기존 매트리스는 사용 후 산업 폐기물로서 심각한 환경오염을 야기한다. 우리는 골판지로 프레임을 짜고 매트리스는 재생 가능한 폴리에틸렌 소재를 썼기 때문에 선수촌에 사용된 침구는 올림픽이 끝나도 재사용할 수 있다”고 장담한 바 있다.

하지만 종이로 만든 침대가 낯설었던 일부 선수들은 불편하다는 사용 후기를 전했으며, 일부는 하중을 얼마나 견디는지 직접 실험하며 골판지 침대의 허술함을 알리기도 했다.

확대보기

▲ 11일 재팬타임스는 2020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제공됐던 골판지 침대가 오사카부의 코로나19 임시 의료시설에서 재사용된다고 보도했다.

확대보기

이처럼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골판지 침대’는 이제 오사카부 코로나19 임시 의료시설에서 무증상 및 경증 환자용으로 재사용된다. 애초 제작 의도대로 재사용되는 만큼, 침대의 기능성이나 수명이 얼마나 지속할 지에 관심이 쏠린다.

NHK에 따르면 14일 기준 오사카부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942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19만1888명으로, 도쿄도(36만7898명)에 이어 일본에서 두 번째로 가장 많다.

일본은 민간병원 비율 81.6%, 민간병상 비율 71.3%로 공공 의료기관보다 민간병원 수가 압도적으로 많다. 코로나19 중증 환자 치료를 위해서는 ICU 병상이 확보된 200개 병상 규모의 중간급 이상 병원이 필요하지만, 민간병원 93%가 병상 수 200개 미만 소규모 병원이라 병상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