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베트남] 코로나로 실직한 18세 청년, 700km 자전거 타고 귀향

수정: 2021.09.16 09:37

확대보기

코로나19 여파로 실직한 18세 청년이 자전거를 타고 700km 떨어진 고향길에 오른 사연이 알려졌다.


단트리를 비롯한 베트남 현지 언론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지난 6월 K군은 일자리를 찾기 위해 고향 응에안 성의 끼선 현을 떠나 후에 에 도착했다. 안정적인 일을 구할 수 없어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지만, 이마저도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면서 일자리를 잃었다. 차츰 돈도 떨어지고, 생활비를 감당할 수 없게 되자 그는 결국 고향으로 돌아가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고향으로 돌아가는 길은 막막하기만 했다. 돈도 충분치 않거니와 버스도 운행을 멈췄기 때문이다. 딱한 그의 사정을 본 여관 주인은 그에게 낡은 자전거 한 대를 주었다. 지난 3일 자전거 수리를 마친 K군은 자전거 페달을 밟고 700km 떨어진 고향 집을 향했다.

확대보기

하지만 그의 여정이 순탄치 않았다. 첫날 꽝찌성의 톨게이트를 지나자 오토바이를 탄 남성이 다가왔다. 이 남성은 "호찌민에서 고향 하띤으로 간다"면서 "함께 모텔에서 하루 쉬었다 가자"고 청했다. 함께 숙박비를 분담하면 돈을 절약할 수 있을 거라 여긴 K군은 함께 모텔에 들어갔다. 장거리 사이클링에 너무 고단했던 K군은 눕자마자 깊은 잠에 빠졌다.

그가 깨어났을 때 동행했던 남성은 사라졌고, 휴대폰과 현금 80만동(한화 4만1000원)도 보이지 않았다. 80만동은 그가 후에에서 일하며 벌었던 전부였다.

결국 땡전 한 푼 없이 먹을 것을 구걸하며 여정에 올랐다. 다행히 어린 청년의 딱한 모습을 본 많은 사람들은 무료로 먹을 것을 가져다주었다.


이렇게 3일 밤낮으로 자전거 페달을 밟고 드디어 지난 7일 고향 응에안성의 검문소에 도착했다.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뒤 현재 전염병 예방 규정에 따라 집중 격리 구역에서 격리 중이다. 한편 K군은 부모 없이 5형제와 함께 지방 아동보호 센터의 지원을 받아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실 호찌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