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동남아] 야생 원숭이에게 납치된 강아지, 3일 만에 구조

수정: 2021.09.23 10:09

확대보기

최근 말레이시아에서는 야생 원숭이에게 납치된 강아지를 3일 만에 구출하는 일이 발생했다.


달마티안 강아지가 야생 원숭이에 납치되어 숲속에 갇혔다가 사람들에 의해 구조되는 장면은 고스란히 동영상에 담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유되었다.

달마티안 강아지는 태어난 지 겨우 2주 된 강아지로 이름은 사루로 알려졌다. 지난 16일 어미 품에 안겨 있던 사루를 야생 원숭이가 낚아채서 전봇대로 빠르게 올라갔다. 사람들은 강아지가 납치된 사실을 알아채고 구하려 했지만, 원숭이는 강아지를 데리고 전봇대를 타고 인근 숲으로 계속 이동한 뒤 높은 나무 위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사람들은 원숭이를 달래기도 하고, 위협하기도 하면서 강아지를 구하려고 했지만, 원숭이는 요지부동이었다.

원숭이는 내내 나무 위에서 강아지를 품에 안고 평온한 모습이었던데 반해 강아지는 무척 피곤하고 약해 보였다. 3일 동안 모유 수유를 받지 못한 탓이었다. 다행히 원숭이는 강아지를 품에 안고 잘 보살피려고 애쓰는 모습이었다.

고심 끝에 사람들은 원숭이를 놀라게 해 강아지를 손에서 놓치는 순간을 노렸다. 사람들이 터뜨린 폭죽 소리에 놀란 원숭이는 강아지를 나무 아래로 떨어뜨리고, 숲속으로 달아났다. 사람들은 재빨리 숲에 떨어진 강아지를 찾아냈다. 다행히 강아지는 크게 다친 곳 없이 무사했고, 어미 품에 안길 수 있었다.

이번 강아지 구출 작전에 합류했던 체리 양은 "말레이시아에서는 원숭이들이 강아지를 납치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면서 "강아지뿐 아니라 닭, 심지어 새끼 돼지도 원숭이가 납치한다"고 전했다.


매년 말레이시아 정부에 접수된 '원숭이 도둑' 민원 신고는 3800여 건에 달한다. 이에 지난 2013년~2016년 사이 말레이시아 정부는 연간 7만 마리의 원숭이들을 죽이는 프로그램을 시행했다. 당시 야생 동물 운동가들은 말레이시아 정부의 원숭이 대량 학살을 비난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종실 호찌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