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남미] 마약카르텔 반잠수정 콜롬비아서 나포, 3년 새 111척째

수정: 2021.09.28 09:46

확대보기

남미 콜롬비아에서 마약카르텔이 건조한 반잠수정이 또 발견됐다. 콜롬비아 국방부는 마약카르텔 클란델골포가 태평양 해변 인근에 설치한 베이스를 기습, 다수의 무기와 반잠수정 등을 발견했다고 최근 밝혔다.


잠수부대까지 투입돼 군사작전을 방불케 한 이번 기습작전에선 조직원 3명도 검거됐다.군 관계자는 "반잠수정까지 운항한 베이스의 총책임자는 니카라과 출신의 외국인이었다"며 코카인 밀반출을 담당해온 행동대장 격이었다고 설명했다.

길이가 10m에 육박하는 반잠수정은 최대 3명이 탑승할 수 있는 규모였다. 적재공간은 넉넉히 코카인 수천 kg를 한꺼번에 옮길 수 있었다.

콜롬비아 경찰에 따르면 마약카르텔은 반잠수정을 이용해 콜롬비아에서 반출한 코카인을 주로 중미로 가져간다. 멕시코나 파나마,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등이 반잠수정의 목적지인 경우가 많다. 이렇게 반출된 코카인은 다시 북미나 유럽 쪽으로 반출된다.

콜롬비아 정부에 따르면 1993년부터 지금까지 18년간 콜롬비아 군경이 나포한 잠수정, 반잠수정, 보트 등 해상이동수단은 모두 227척에 달한다. 해마다 평균 12.61척, 1달에 1척꼴이다.

최근 들어 마약카르텔이 선호하는 수단은 반잠수정이다. 마약카르텔이 기술자를 동원해 직접 건조한 반잠수정이 집중적으로 발견되고 있다.

이반 두케 정부가 출범한 2018년 8월부터 지금까지 콜롬비아 군경은 반잠수정 111척을 나포했다. 매년 평균 37척, 1달에 3척 이상, 열흘마다 1척꼴로 반잠수정이 발견되고 있는 셈이다. 군 관계자는 "마약카르텔이 선호하는 루트인 태평양에서 가장 많은 56척이 나포됐다"며 공해까지 나갔다가 나포된 반잠수정도 9척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약카르텔은 해변 인근 밀림에 공장을 차려놓고 반잠수정을 건조한다. 현지 언론은 "밀림에 숨어 있는 조선소(?)가 많지만 워낙 은밀하게 숨겨놓은 시설인지라 눈에 잘 띄지 않고 찾기도 쉽지 않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반자수정을 나포하면서 군경이 압수한 마약도 엄청나다. 최고의 순도를 자랑하는 코카인 130톤, 마리화나 700kg 등이 압수됐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