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남미] 칠레의 충격적인 ‘어린이 임대’…어릴수록 비싸다고?

수정: 2021.09.30 09:34

확대보기

일명 '어린이 임대'가 유행하고 있다는 고발이 접수돼 칠레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칠레 정부 산하 어린이 보호기관인 미성년자보호국은 "이민자들이 어린 자식을 임대하고 있다는 고발이 접수돼 조사에 착수했다"고 최근 밝혔다. 

임대가 성행하고 있는 곳은 비오비오 지방의 콘셉시온이라는 곳이다. 관계자는 "여기에서 고발이 접수됐지만 콘셉시온에 국한된 일로 볼 수는 없다"며 "필요하다면 조사를 확대해 나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어린이를 빌려주고 돈을 받는 사람들은 이민자, 주로 불법으로 입국한 밀입국자들이다. 

마땅한 생계수단을 찾지 못한 밀입국자들이 돈을 받고 자식을 빌려준다. 구걸을 위해서다. 부모가 돈을 받고 자식을 동냥하는 거지로 전락시키고 있는 셈이다. 

자식을 거지로 만들면서 부모가 받는 돈은 하루 2~2만5000페소, 한화로 하루 최대 3만5000원 정도다. 

나이가 어릴수록 임대료는 높아진다. 동정심을 유발하기 쉬워 '구걸 매출'도 늘어나기 때문이다. 

돈을 받고 자식을 빌려주는 이민자 중에선 베네수엘라와 아이티공화국 출신이 많다. 베네수엘라와 아이티공화국은 국가적 위기가 장기화하면서 조국을 탈출하는 국민이 꼬리를 물고 있는 국가들이다. 

콘셉시온 상업회의소의 관계자는 "표현이 좀 그렇지만 사람 임대가 성행한다는 건 알려진 지 꽤 된 일"이라며 "생계가 막막한 이민자들이 하지 말아야 할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칠레의 법무장관 에르난 라라인은 "어린이 임대가 성행하는 것도 따지고 보면 결국 문제의 원인은 불법 이민에 있다"며 밀입국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칠레에선 올해 들어 불법 루트를 통해 칠레로 밀입국하는 외국인이 급증했다. 


이민자 지원 단체인 '예수회 이민자서비스(SJM)'에 따르면 1~7월 칠레로 밀입국한 외국인은 2만3673명이었다. 모두 험한 산을 타거나 계곡을 건너 은밀하게 국경을 넘은 사람들이다. 경찰은 "입국 후 적발된 사람만 합산한 통계라 실제 밀입국자는 훨씬 더 많을 수 있다"고 말했다, 

불법 이민자가 폭증하면서 반이민 정서는 커지고 있다. 칠레 북부 해안도시 이키케에선 최근 주민 5000여 명이 반이민 시위를 벌였다. 일부 과격 시위자들은 텐트를 치고 노숙하는 이민자들을 공격, 텐트와 소지품을 불태우는 화형식을 벌였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