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캐나다도 화웨이 사용 금지?…中 “두 번 생각하고 행동하라” 경고

수정: 2021.09.30 12:23

확대보기

캐나다가 중국의 대표적인 통신장비 회사 화웨이 5G 장치에 대해 국내 사용 금지 카드를 고려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국영 언론 관찰자망은 최근 캐나다 트뤼도 총리가 자신의 SNS에 공식 게재한 “파이브 아이즈 동맹국들처럼 화웨이의 5G 장치를 캐나다 국내에서 비활성화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는 입장문을 인용해 30일 해당 내용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9일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빠르면 몇 주 내에 해당 사안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현지 매체들은 캐나다의 대표적인 통신회사인 벨 캐나다와 텔러스 등이 잇따라 화웨이를 제외한 타국의 업체들과 5G 통신장비 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확대보기

캐나다의 대형 통신업체들이 화웨이를 대체할 업체로 지목한 곳은 스웨덴의 에릭슨과 핀란드의 노키아 등으로 알려졌다. 해당 업체들이 소유한 5G 통신장비를 활용해 캐나다 5G 통신망을 구축하겠다는 계산이라고 현지 언론들이 일제히 비난한 것. 

이 같은 캐나다의 입장에 대해 중국은 ‘문제를 더 키우지 말라’는 경고의 입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지난 2019년 캐나다에서 불거진 화웨이 논란에서도 ‘캐나다 정부가 화웨이가 캐나다의 5G 통신망에 참여하는 것을 막는다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보게 될 것’이라면서 엄포를 놓은 바 있다.  

이와 관련, 중국 현지 언론들은 미국을 비롯한 영국, 호주, 뉴질랜드 등 5개 국가가 연일 화웨이 때리기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확대보기

캐나다가 미국 등 동맹국과 손잡고 중국에 칼을 겨누는 행위를 용납하지 않겠다는 경고였다. 

앞서 지난 2018년, 미국 정부가 화웨이 제품이 중국 정부의 스파이 활동과 관련 있을 수 있다는 이유로 정부 사업에서 화웨이 장비 사용을 금지한 이후 지난해 5월 영국 측이 5G 통신망 사업에서 화웨이의 개입 여지를 제로 수준으로 축소하도록 지시한 사건을 겨냥한 비판이었다. 


이어 호주와 뉴질랜드가 정부 부문에서 화웨이 장비를 쓰지 않을 것을 공식화했다. 

다만, 지금껏 캐나다 정부는 화웨이 장비의 보안 안전성을 조사하고는 있지만 아직까지 화웨이 장비 사용을 금지하진 않은 상태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