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핵잼 사이언스] ‘사람보다 큰’ 초대형 희귀 오징어 포착…영상 공개

수정: 2021.10.09 11:44

확대보기

▲ 사람보다 큰 것으로 추정되는 보라등날오징어가 홍해 수심 850m 지점에서 촬영됐다

확대보기

난파선 주위를 탐사하던 연구진이 사람보다 큰 희귀 대형 오징어를 우연히 발견한 뒤 카메라에 담는데 성공했다.


미국 씨넷의 7일 보도에 따르면 동아시아바다공동체 오션X 측은 지난해 말 무인 탐사선을 이용해 홍해를 탐사하던 중 수심 850m 지점에서 10년 전 가라앉은 난파선 주변을 헤엄치는 거대한 오징어를 목격했다.

확대보기

▲ 대형 오징어인 보라등날오징어가 목격된 수심 850m 지점의 난파선과 그 주위를 헤엄치는 오징어의 모습. 동영상 캡쳐

확대보기

▲ 대형 오징어인 보라등날오징어가 목격된 수심 850m 지점의 난파선과 그 주위를 헤엄치는 오징어의 모습. 동영상 캡쳐

 

오션X의 요청을 받은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 소속 연구원이자 오징어 전문가인 마이크 베키오네 박사는 탐사선의 카메라에 포착된 거대한 생명체가 일반적으로 알려진 대왕오징어와는 다른 것으로 판단하고 ‘정체’를 파악해왔다.

약 1년이 흐른 최근, 베키오네 박사는 해당 생명체가 보라등날오징어(purpleback flying squid)라는 결론을 내렸다. 암컷의 경우 몸길이가 최대 2.5m, 수컷은 최대 1.5m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보라등날오징어는 태평양과 인도양 해역 수심 600m 이하에서 서식한다.

매우 빠른 속도로 헤엄칠 수 있으며, 유사 어종의 수명은 최대 1년이지만 몸집이 큰 보라등날오징어의 수명은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보라등날오징어를 포함한 대형 오징어는 매우 깊은 바다에서 서식하는 만큼, 인간의 눈에 띄는 일이 흔하지 않다.

확대보기

▲ 보라등날오징어의 실제 모습 자료사진

확대보기

이번에 공개된 보라등날오징어는 지금까지의 예측보다 몸집이 훨씬 커서 성인의 키를 훌쩍 뛰어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키오네 박사는 “거대한 오징어는 난파선 앞머리 부분을 빠르게 헤엄치고 있었다. 우리는 수중 로봇을 이용해 거대한 오징어의 모습을 촬영하는데 성공했고, 1년 가량의 분석을 통해 보라등날오징어라고 결론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느러미 모양과 크기 등을 미루어 봤을 때 대왕오징어와는 차이점이 있었다. 대왕오징어의 지느러미는 일반적으로 거대하고 근육이 많은 것과 달리, 오션X가 발견한 오징어의 지느러미는 비교적 짧고 넓으며 화살촉 모양이었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