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상) 하트(♡) 모양으로 무리 짓는 물고기 떼 포착

수정: 2021.10.12 14:10

확대보기

▲ 하트(♡) 모양으로 무리 짓는 물고기 떼 포착

미국의 한 해변 앞바다에서 바닷물고기 몇백 마리가 한데 모여 하트(♡) 모양과 거의 같은 형태로 무리를 짓고 있는 신비한 모습이 드론 카메라에 포착돼 화제가 되고 있다.

폭스뉴스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며칠 전 페이스북에 공유된 한 물고기 떼의 멋진 수중 공연 영상이 여러 네티즌의 관심을 끌었다.

이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5일 오전 플로리다주 팜비치카운티 마을 주노비치 앞바다에서 현지 주민이 드론을 띄워 찍은 것이다.

확대보기

영상 속 물고기 떼는 현지에서 크레발리 잭(Crevalle jack)으로 불리는 전갱잇과 대형 어종으로, 보통 몸길이가 60㎝를 넘는 사례는 드물지만, 최대 길이 124㎝, 무게 32㎏까지 자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물고기는 반짝이는 청록빛 바닷속에서 몇 초 동안 하트 모양과 비슷한 대형을 이루다가 다른 모양으로 대형을 바꿨다.

이 같은 영상을 포착한 이웃 마을 주피터비치 주민 폴 데이빌(47)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난 숭어 떼를 찾고 있었다. 이맘때는 가을 숭어가 이동하는 시기”라면서 “바다에 숭어는 없었지만 그 대신 크레발리 잭 무리를 찾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 봤을 때 물고기 떼의 하트 모양을 바로 알아차릴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해변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데이빌은 당시 드론으로 촬영한 이 영상을 다음날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고, 이를 본 사람 중 일부는 댓글로 감탄했다고 말했다.

레이 히메네스라는 이름의 한 페이스북 사용자는 “이맘때 데이지 화환 같은 크레발레 잭 무리를 목격하다니 정말 멋지다”고 감탄하면서도 “이들은 보통 봄철에 사우스 이스트 플로리다 해변에서만 목격된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마이크 맥컬라라는 네티즌은 “놀랍다”고 말했다.


데이빌은 해당 게시글에서 이날 바다에서는 타폰도 발견했으며 해변은 유리 피라미들에 의해 둘러싸여 있었다고 언급했다. 여기서 타폰은 전설의 물고기로도 불리는 대형 바닷물고기로, 과거 몸길이 2.4m, 무게 167㎏짜리 개체가 붙잡혀 기네스북을 갈아치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년간 종종 바다 위로 드론을 날려 촬영을 해왔다는 데이빌은 종종 크레발리 잭 무리를 목격해왔지만, 이번처럼 하트 모양을 이룬 적은 본 적이 없다고 밝히면서도 그 순간은 아름답고 특별했다고 회상했다.

사진=폴 데이빌/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