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남미] 피해자 최소 30명…멕시코 ‘변두리 연쇄강간마’ 마침내 체포

수정: 2021.10.13 09:20

확대보기

▲ 사진=멕시코 검찰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여자들을 공포에 떨게 한 연쇄 강간사건의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피해자는 최소한 30명에 육박한다.


11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멕시코시티 경찰은 연쇄 강간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미겔 파라다 우에르타(56)를 체포했다. 남자는 전날 멕시코시티 오브레곤 지역에서 한 여자를 대상으로 또 다른 범행을 시도했다. 하지만 이 과정을 방범용 CCTV가 포착해 내면서 마침내 검거됐다.

현지 언론은 "본부에서 CCTV 화면을 지켜보던 경찰이 상황을 목격하고 경찰관들을 출동시켜 검거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검거된 당시 남자는 세칭 '푸른 식물' 40봉지를 소지하고 있었다. 현지에서 푸른 식물을 대마초를 지칭하는 표현이다.

경찰은 증거를 확보한 마약밀거래 혐의로 남자를 검찰에 소개했지만 검찰은 사건을 브리핑하면서 남자를 연쇄 강간사건 용의자로 소개했다. 검찰은 구체적인 내용을 모두 밝히진 않았지만 연쇄강간사건은 2012년부터 시작됐다.

이후 동일범의 소행으로 보이는 강간사건은 최소한 27건 발생했다. 용의자의 유전자 정보를 확인된 사건만 정리한 게 이 정도다. 피해자 진술을 종합하면 용의자는 40~50대로 추정되는 중년 남자였다. 남자는 칼로 여자를 위협해 끌고 간 뒤 성범죄를 저지르곤 했다.

주변의 의심을 사지 않으려 보이지 않게 칼을 들이댄 채 여자와 어깨동무를 하고 연인인 듯 걸으며 피해자를 끌어간 사례가 많았다. 경찰은 피해자 진술을 모아 몽타주를 작성하는 한편 남자가 즐겨 입는 옷, 심지어 말투까지 알아보는 등 수사력을 집중했지만 그간 용의자를 검거하지 못했다.

그 사이 남자는 경찰을 비웃듯 멕시코시티 변두리 지역에서 계속 사건을 벌였다. 남자에게 '변두리의 강간범'이라는 별명이 붙은 이유다.

검찰은 남자의 처벌에 자신감을 보였다. 방대한 수사를 통해 확보한 증거가 넘치기 때문이다. 검찰 대변인 에르네스티나 고도이는 "(27건의 사건에서 확보한) DNA 정보 등 모든 증거자료를 취합해 남자의 유죄를 확인해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전자 정보를 확보하진 못했지만 범행수법이 유사해 동일범의 소행으로 보이는 또 다른 사건이 13건이나 된다"면서 "남자가 멕시코시티의 여성을 상대로 못된 짓을 하는 일은 더 이상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