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살아있는 화석’ 앨리게이터 가아, 美 캔자스서 첫 발견…생태계 파괴 우려

수정: 2021.10.14 18:30

확대보기

▲ ‘살아있는 화석’ 앨리게이터 가아, 美 캔자스서 첫 발견…생태계 파괴 우려

‘살아있는 화석’으로도 불리는 괴물고기 ‘앨리게이터 가아’가 미국 캔자스주(州)를 흐르는 네오쇼강에서 처음으로 발견돼 현지 생태계를 파괴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CNN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대니 리 스미스라는 이름의 한 주민이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0일 네오쇼강에서 여느 때처럼 낚시를 하다가 몸길이 1.37m, 몸무게 17.97㎏의 앨리게이터 가아를 잡았다. 이는 캔자스 야생동물·공원관리국(KDWP)이 확인한 사실이다.


화석 기록이 약 1억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앨리게이터 가아는 원시적인 조기어류로 주둥이 부분이 악어를 닮은 것이 특징이다. 미국 남동부의 늪지대나 멕시코, 니카라과에 주로 분포하며 약 4~6m까지 자란다. 또한 사람을 잡아먹은 사례가 있을만큼 위험한 어종으로 알려졌다. 애호가들 사이에서는 관상용으로 길러지기도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위해우려종으로 지정돼 있다.

엘리게이터 가아는 일반적으로 캔자스 현지에서 볼 수 있는 롱노즈 가아와 쇼트노즈 가아 그리고 스포티드 가아 등 다른 토착종과 달리 외래종인 것으로 전해졌다.

확대보기

스미스 역시 이전에 캔자스 일대에서 롱노즈 가아와 쇼트노즈 가아 그리고 스포티드 가아를 본 적이 있지만, 앨리게이터 가아를 본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스미스는 앨리게이터 가아가 처음 물속에서 나타났을 때 놀랐다고 회상하며 분명 일생에 한 번 있는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발견된 엘리게이터 가아가 어떻게 네오쇼강에 당도했는지는 알 수 없다.

캔자스 야생동물·공원국에서 26년간 일하는 동안 외래종을 만난 사례가 이번이 두세 번째라고 밝힌 숀 리노트는 “엘리게이터 가아는 다른 주에서 보호 대상이지만 이번에 발견된 엘리게이터 가아에는 태그 등이 붙어 있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누군가가 풀어놨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한편 앨리게이터 가아와 같은 외래종이 반입되면 질병이 퍼지거나 생태계를 교란해 기존에 있던 토착종이 사라질 우려가 있다. 따라서 캔자스에서는 현지에서 잡은 물고기가 아닌 외래종을 공공 수역에 풀어놓는 행위는 불법으로 간주된다.

사진=KDWP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