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1억분의 1 확률, 美 바다서 잡힌 ‘솜사탕 랍스터’의 운명은 [영상]

수정: 2021.11.15 18:10

확대보기

▲ 입에 넣으면 왠지 달콤하게 사르르 녹아버릴 것만 같은 ‘솜사탕 랍스터’가 잡혔다. 12일 CNN은 미국 메인주에서 1억분의 1 확률로 나타나는 희귀 오팔색 랍스터가 낚였다고 보도했다.

입에 넣으면 왠지 달콤하게 사르르 녹아버릴 것만 같은 ‘솜사탕 랍스터’가 잡혔다. 12일 CNN은 미국 메인주에서 1억분의 1 확률로 나타나는 희귀 오팔색 랍스터가 낚였다고 보도했다.


현지 어부 빌 코퍼스미스는 지난 7일 포틀랜드 해안에서 희귀 ‘솜사탕 랍스터’를 발견했다. 어부 생활 40년 만에 처음 보는 돌연변이 랍스터였다. 어부가 속한 랍스터 판매사 ‘겟 메인 랍스터’ 측은 1억 마리당 1마리꼴로 잡히는 ‘솜사탕 랍스터’가 들어왔다. 어부의 8살 손녀 이름을 따 ‘하디’라 부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포획된 랍스터는 거무스름한 일반 랍스터와 달리 옅은 푸른빛이 감돌았다. 어떨 땐 보석 오팔과도 같은 무지갯빛을 반짝이기도 했다. 판매사 측은 ”희귀 솜사탕 랍스터는 야생에서 살아남기 힘들다“면서 ”랍스터에게 안전한 환경을 제공할 입양처를 찾는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메인주랍스터잡이연맹은 솜사탕 랍스터 같은 돌연변이 랍스터는 독특한 색깔 때문에 위장이 어렵고, 포식자에게 먹이로써 발견될 확률이 높다고 덧붙였다.


결국 솜사탕 랍스터는 바다로 돌려보내지는 대신 뉴햄프셔주 해양과학관으로 입양을 갔다. 판매사 측은 11일 ”솜사탕 랍스터가 공식 입양됐다. 2014년 또다른 희귀 주황색 랍스터를 입양 보낸 해양과학관이 돌봐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솜사탕 랍스터를 7년산으로 추정한 뉴햄프셔주 해양과학관 측은 랍스터가 특수 제작 수족관에서 여생을 보낼 것이라고 전했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한편 미국 공영라디오 NPR은 13일 관련 소식을 전하면서, 랍스터가 유전적 결함 때문에 신비한 색을 띠는 것이라고 해양과학관 수석과학자 롭 로이어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그러면서 솜사탕 랍스터를 극도로 희귀한 알비노와 파란 랍스터 교배종으로 추정했다.

2005년 미국 코네티컷대학교 로널드 크리스텐센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랍스터는 보통 아스타잔틴이라는 카로티노이드계 색소를 보유하고 있다. 붉은색을 유발하는 아스타잔틴은 생체 내에서 단백질과 결합한 색소단백질로 존재한다. 살아있을 때는 짙은 초록색이던 랍스터가 삶으면 붉게 변하는 이유도 가열로 색소단백질이 분해되면서 아스타잔틴의 빨간색이 두드러지기 때문이다.

확대보기

돌연변이 랍스터는 유전적 결함 때문에 체내 단백질이 과잉 생산되면서 아스타잔틴의 붉은색보다 푸른색이 눈에 띄게 발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연구를 주도한 크리스텐센 교수는 “아마 우리가 아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돌연변이 랍스터가 태어날 것이지만 포식자 눈에 금방 띄어 살아남지 못하는 것일 뿐”이라는 의견을 내놓은 바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