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상] 길 잃은 표범 남매 상자 속에 놔두니…1시간 만에 어미와 재회 성공

수정: 2022.01.11 17:19

확대보기

▲ 길 잃은 표범 남매 상자 속에 놔두니…1시간 만에 어미와 재회 성공

길 잃은 새끼 표범 두 마리가 사람들의 빠른 대처 덕에 어미와 재회했다.


인도 힌두스탄타임스 등에 따르면, 최근 마하라슈트라주 니르구데 마을 사탕수수 밭에서 새끼 표범 두 마리가 발견됐다. 당시 주변엔 어미가 보이지 않았다.

주민들은 한눈에 봐도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표범을 보고 즉시 산림청에 신고했다.

산림청도 새끼 표범들을 보호하기 위해 빠르게 대처했다. 우선 현지 야생동물 보호단체 ‘와일드라이프 SOS’에 협조를 요청해 전문가들과 함께 현장에 출동했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와일드라이프 SOS 소속 수의사 니킬 방가르 박사는 현장 검진을 통해 새끼 표범 두 마리의 건강 상태를 살폈다. 이들 표범은 당시 생후 45일 된 남매 사이로 확인됐다.

방가르 박사는 어린 표범 남매가 가능한 빨리 어미에게 돌아가는 게 최선이라고 판단했다.

관계자들은 표범 가족의 상봉 계획을 세웠다. 표범 남매에게 찬 밤 공기를 막아줄 나무 상자를 만들어 주고 어미를 기다리는 것이었다. 그리고 재회 순간을 포착하기 위해 원격 조종이 가능한 카메라를 설치했다.

확대보기

불과 한 시간 뒤 어미 표범 한 마리가 나타났다. 잃어버린 새끼들을 찾고 있었던 것이다. 표범은 주위를 경계하며 나무 상자 속에서 새끼들을 한 마리씩 꺼내 다른 곳으로 옮겼다. 기관과 보호단체가 협력한 덕에 표범 가족 상봉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인도에서는 종종 사탕수수밭에서 새끼 표범이 목격된다. 길고 빽빽한 사탕수수 줄기가 적절한 은신처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일부 표범은 사탕수수 밭을 서식지로 삼아 사람을 공격하는 일이 벌어지곤 한다.

사진=와일드라이프 SOS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