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자녀만 22명…英 ‘슈퍼 대가족’ 부부 “23번째 자녀 계획중”

수정: 2022.01.13 13:56

확대보기

▲ 자녀만 22명…英 ‘슈퍼 대가족’ 부부 “23번째 자녀 계획중”

영국에서 22명의 자녀를 둬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부부가 23번째 아이도 가질 생각이라고 밝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러닷컴 등에 따르면, 랭커셔주 모컴에 사는 여성 수전 래드퍼드(46)는 남편 노엘(51)과 함께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 같이 발언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5일 영국 채널5에서 방영된 다큐멘터리 ‘22명의 아이들과 숫자 세기’(22 Kids & Counting)에서 수전 래드퍼드는 “우리에게 아이들 없는 삶이 어떤 것인지 상상조차 할 수 없다”며 “23번째 아이도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 수전 래드퍼드(46)와 남편 노엘(51)의 모습.(사진=더래드퍼드패밀리/인스타그램)

부부는 32년 전 첫 아이를 가지면서 다산의 길에 들어섰다. 7살 때 남편 노엘을 처음 만난 수전은 불과 14살 때 크리스(남·32)를 가졌고, 결혼 뒤 3년이 지나 둘째 소피(여·27)가 세상에 태어났다. 그 후로도 아이는 줄줄이 생겼다. 부부는 20번째 아치(남·4)가 태어났을 때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공언했지만,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그 뒤 21번째 보니(여·3), 22번째 하이디(여·1)가 태어났기 때문이다.


또 하이디가 태어난 뒤로 부부는 “이번엔 100%의 확률로 정말 마지막”이라고 장담까지 했지만, 이 약속 역시 지키지 못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2명의 자녀가 가정을 꾸려 독립했지만, 부부는 침실 10개짜리 요양시설을 리모델링해 19명의 자녀, 4마리의 반려견과 함께 살고 있다.

확대보기

▲ 가족은 일주일 식대로만 400파운드(약 65만 원)를 쓴다. 같은 기간 치약 3튜브, 두루마리 화장지 24롤 등 생필품 소비도 만만치 않다.(사진=22명의 아이들과 숫자 세기)

가족은 일주일 식대로만 400파운드(약 65만 원)를 쓴다. 같은 기간 치약 3튜브, 두루마리 화장지 24롤 등 생필품 소비도 만만치 않다.

확대보기

▲ 가장인 노엘 래드퍼드는 25년 전 빵집에서 일하기 시작했고 이후 관리자로 올라선 1999년부터 집 근처에 빵집을 열었다.(사진=더래드퍼드패밀리/인스타그램)

가장인 노엘은 25년 전 빵집에서 일하기 시작했고 이후 관리자로 올라선 1999년부터 집 근처에 빵집을 열었다. 장사가 잘 돼 5년 전부터는 결혼해 독립한 셋째 클로에(여·26)가 일손을 돕고 있다. 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온라인 주문이 늘면서 다섯째 다니엘(남·22)이 주문을 받아 배달 준비를 한다.


가족의 수입은 빵집뿐만이 아니다. 구독자 32만 명이 넘는 유튜브 채널과 인스타그램 광고 그리고 2014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등에서 수익을 얻어 정부의 지원자금은 일절 받지 않고 있다. 장성한 아이들은 비록 얼마 되지 않지만 임대료도 낸다. 

확대보기

▲ 가족은 종종 여행도 다닌다.(사진=22명의 아이들과 숫자 세기)

확대보기

▲ 래드퍼드 가족은 크리스마스에 선물로 5000~7000파운드(약 815~1140만원)를 쓴다.(사진=더래드퍼드패밀리/페이스북)

가족은 종종 여행도 다니며 크리스마스에는 선물로 5000~7000파운드(약 815~1140만원)를 쓴다. 이에 대해 수전은 “우리는 절대 부자가 아니다. 부자는 큰 집에 살며 비싼 차를 타고 은행에도 저금을 많이 한다”며 “우리는 정말 열심히 일해 왔기에 지금 이렇게 살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