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콧구멍 1개뿐인 여자 “PCR검사 받다 이 지경 됐어요”

수정: 2022.01.20 09:33

확대보기

클라우디아 세란(사진)은 흉측한 자신의 코를 보여주겠다며 마스크를 내려 보였다. 카메라 앞에 노출된 그의 모습을 본 기자는 깜짝 놀랐다.

세란의 콧구멍은 1개뿐이었다. 정상인의 콧구멍은 2개지만 세란의 코에는 마치 2개의 콧구멍 사이 경계를 허물고 연결해 놓은 것처럼 커다란 타원형 콧구멍 1개가 전부였다.

그는 "어쩌면 생명을 잃을 수도 있다는 말까지 들었다"고 울먹였다.


불과 4개월 전까지만 해도 세란은 정상적으로 콧구멍 2개를 가진 평범한 여성이었다. 기형적인 콧구멍을 갖게 된 건 순전히 코로나19 때문이다. 보다 정확히 말하면 PCR검사 부작용 때문이다.

간병인으로 일하는 세란은 지난해 8월 아르헨티나 남부 산타크루스주(州)의 한 병원에서 PCR검사를 받았다.

입원한 아버지를 돌봐달라는 아들들의 부탁을 받고 병동에 들어가기 위해선 PCR검사가 필수였다. 늘 받던 검사라 대수롭지 않게 여겼지만 문제는 여기에서 발생했다.  

세란은 검사를 받은 후 얼마 뒤부터 코가 간질거리는 이상증상을 느꼈다. 이걸 가볍게 본 건 일생일대의 실수였다.

콧구멍은 점점 커지고, 중간 경계는 희미해지더니 결국 2개의 콧구멍이 1개의 동굴입구처럼 연결되고 말았다.  

세란은 "한창 증상이 심할 때는 양쪽 콧구멍의 지름이 4~5cm까지 늘어났었다"고 말했다.

뒤늦게 병원을 찾아간 그에게 의사는 "감염으로 코의 연골이 썩어 들어가기 시작했다"는 진단을 내렸다. 순식간에 콧구멍 사이의 경계가 사라지고 콧구멍 2개가 합쳐진 것도 감염된 연골이 썩어 없어지면서 생긴 일이었다.

의사는 PCR검사를 받을 때 감염이 시작된 것 같다고 했다. 세란은 "PCR검사의 부작용이라는 게 의사의 소견이었다"면서 "곰곰이 생각해 보니 증상이 시작된 시기와 딱 맞아떨어져 의심의 여지가 없었다"고 했다.

기형적 콧구멍을 갖게 된 세란이 예전의 정상적인 콧구멍을 복원하기 위해선 성형이 유일한 방법이다. 하지만 비용이 만만치 않아 걱정이다.

세란은 "알아보니 콧구멍 사이 경계를 복원하는 데 최소한 2000달러(약 240만원)가 든다고 한다"고 했다. 간병인으로 일하는 그에겐 적지 않은 돈이다.  


그는 "감염도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다고 한다"면서 "뇌로 올라가면 자칫 생명이 위험할 수 있다는 말까지 들어 불안감에 잠을 이루지 못한다"고 하소연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