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갯벌에 빠질 뻔한 길 잃은 반려견, 드론에 소시지 매달아 구조한 사연

수정: 2022.01.21 16:24

확대보기

▲ 갯벌에 빠질 뻔한 길 잃은 반려견, 드론에 소시지 매달아 구조한 사연

길 잃은 반려견이 드론을 이용한 구조 작업 덕에 가족과 재회했다.

20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에 따르면, 최근 잉글랜드 햄프셔주에서 주인과 산책하던 중 갑자기 사라진 개 한 마리가 지역사회의 도움으로 4일 만에 집으로 돌아갔다.

3살 된 반려견 밀리는 지난 13일 집 근처 갈대밭에서 사라졌다. 주인 애마 오크스(40)는 유기견 출신인 밀리와 산책 중이었는데 목줄이 풀리자 갑자기 개가 달아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견주는 즉시 경찰 등에 신고해 도움을 요청했다. 그는 밀리가 주요 도로 근처에서 정처 없이 뛰고 있다는 몇몇 주민의 제보를 받고 점점 걱정이 커졌다.

이후 종적을 감춘 밀리는 이틀 만에 인근 습지 갯벌에 모습을 드러냈다. 자원봉사 단체 구조팀이 드론을 사용해 밀리를 찾아냈지만 갯벌은 구조대원들이 쉽게 접근할 수 없는 곳이었다.

구조팀장은 “몇 시간 안에 바닷물이 다시 들어올 예정이어서 구조를 서둘러야 했다. 그때 드론에 먹이를 매달아 밀리를 유인하자는 의견을 조종사가 냈다”면서 “처음에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이후 구조팀은 드론이 소시지 1개 정도의 무게는 견딜 수 있다고 판단했다. 때마침 해변에서 소시지를 굽던 여성으로부터 소시지를 얻어 곧바로 드론에 끈으로 매달아 날렸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확대보기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드론에 매달려 있는 소시지를 본 밀리는 소시지 냄새를 따라 300m를 이동해 뭍에 도착했다. 하지만 안도의 한숨도 잠시, 겁 많은 밀리는 소시지 절반을 먹고는 다시 달아났다.


이틀 뒤 5㎞ 떨어진 소방서 측에서 밀리를 발견했다. 다행히 밀리는 구조대를 그리 경계하지 않았다. 밀리는 현장에 서둘러 나온 주인의 아버지를 보자마자 뛰어들어 품에 안겼다.

견주는 “아버지로부터 연락을 받았다”면서 “이틀 전 소시지로 밀리를 유인해내지 않았더라면 이번에 구조되지 못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