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구조? 사냥? 강물에 빠진 새끼 사슴 물어온 반려견 (영상)

수정: 2022.01.24 18:09

확대보기

▲ 구조? 사냥? 강물에 빠진 새끼 사슴 물어온 반려견

반려견이 강물에 빠진 새끼 사슴을 구하는 모습을 주인이 공개했다.


영국 데일리스타 등에 따르면, 미국 아칸소주에 사는 로슨 필더는 최근 자신의 개가 강물에 빠진 새끼 사슴을 구하는 모습을 소셜미디어 서비스(SNS)상에 공개했다.

‘다른 개도 이런 행동을 합니까?’라는 문구가 곁들여진 영상은 지난 16일 공개된 뒤 지금까지 1440만 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

확대보기

영상은 갈색으로 탁해진 강물에서 검은색 래브라도 리트리버 한 마리가 입에 새끼 사슴을 물고 헤엄치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그 사이 새끼 사슴은 물에 빠져 겁을 먹었는지 계속해서 울음소리를 낸다. 잠시 뒤 개는 강 밖으로 나와 주인에게 다가간다.


주인은 새끼 사슴의 목덜미를 잡고 개에게 “착하지”라고 말한다. 자신에게 새끼 사슴을 넘기라는 뜻이다. 그러자 개는 새끼 사슴을 놔준다. 영상은 주인이 새끼 사슴을 손으로 잡은 상태에서 끝이 난다.

영상을 접한 대다수 누리꾼은 “정말 멋지다”, “사람보다 똑똑하다”, “진짜 영웅” 등의 호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누리꾼은 개가 새끼 사슴을 사냥감으로 생각하고 잡은 것 같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왜냐하면 영상이 시작되는 부분이 강 건너편 기슭과 가까운 곳에서 개가 헤엄치기 때문이다. 새끼 사슴을 구하려면 강 건너편으로 헤엄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는 게 이들 누리꾼의 주장이다. 그러자 한 누리꾼은 “개가 사냥을 했다면 새끼 사슴은 진작 죽었을 것”이라면서 “개가 사슴을 매우 조심스럽게 다루는 모습이 보인다”고 반박하며 개를 칭찬했다.

래브라도 리트리버는 골든 리트리버와 함께 큰 덩치를 자랑하지만 매우 영리하고 순한 견종으로 시각 장애인 안내견이나 마약 탐지견 등으로도 활약한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