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글로벌 1위 애플...보급형 아이폰SE3 낮은 수요 왜?

수정: 2022.03.30 14:51

확대보기

애플이 올해 2분기 아이폰SE3의 출하량을 당초 계획보다 20% 줄인다는 소식이 지난 28일 닛케이아시아(Nikkei Asia)를 통해 제기됐다.

해당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글로벌 인플레이션 전망이 두드러지고 이로 인한 유럽 경제의 불확실성에서 나타나는 낮은 수요로 보고 있다. 

해당 기사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SE3의 출하량을 200~300만대 줄인다고 이미 협력사에 통보했다고 한다.


현재 양국의 전쟁으로 인해 원자잿값 상승과 공급망 차질이 불가피하다. 주요 경제매체는 결국 소비자 가격 인상을 유발해 6%의 글로벌 인플레이션을 전망하고 있다. 

확대보기

하지만 아이폰SE3를 향한 시장의 낮은 수요가 꼭 위축된 소비심리 때문만은 아니다.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아이폰SE3 국내 사전예약에 대한 반응이 높지 않아 관련 광고를 크게 줄인다고 전했다. 애플 전문 분석가 대만 인터내셔널 증권의 궈밍치 역시 올해 아이폰SE3의 수요가 예상보다 낮아 본인의 예상 출하량을 기존 2500~3000만대에서 1500~2000만대로 조정했다. 

확대보기

▲ 애플스토어에 전시된 아이폰SE3.로이터

 

애플은 이달 초 세계에서 가장 빠른 프로세서 A15바이오닉을 탑재한 아이폰SE3를 출시했지만 시장 반응은 냉랭했다. 몇 년째 변치 않는 디자인의 아이폰SE3는 대중의 구매 수요를 자극할 만한 신선함이 부족하다. 강력한 프로세서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카메라도 없고 선명한 화질을 지원하는 디스플레이도 없다. ‘과연 무엇이 바뀌었을까?’ 하는 궁금증을 유발할 수 있는 지점이 너무나도 부족하다. 

확대보기

해당 디자인은 2016년 아이폰7에서 첫 선을 보였고 현재는 색상 옵션만 변경됐다. 아이폰SE3는 프로세서, 램·배터리 용량을 제외하면 아이폰8과 아이폰SE2와 동일하다. 그리고 현재 애플에서 판매하는 아이폰 중 유일하게 LCD 디스플레이(4.7형)와 물리 홈버튼에 터치ID를 지원한다.


하지만 가격은 5세대이동통신(5G) 기술 지원을 이유로 전작 대비 4만원 오른 59만원이다.

IT테크 인플루언서 DoIT범카 mratoz0111@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