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런 女선생님, 괜찮은가요?” 멕시코에서 불붙은 교사 용모 논쟁

수정: 2022.04.01 10:50

확대보기

멕시코에서 교사의 용모를 둘러싼 논쟁에 불이 붙었다. "전통적인 용모단정 개념을 버리라"는 주장과 "그래도 교사는 교사다워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히 대립하고 있다. 

논쟁에 불을 붙인 건 한 학부모가 소셜 미디어에 공유한 1장의 사진이다. 

동영상을 갈무리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을 보면 한 여교사가 칠판 옆에 서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학부모가 문제를 제기한 건 여교사의 옷차림이다.


여교사는 허벅지가 훤히 드러나는 반바지에 민소매 차림이다. 평범하지 않은 헤어스타일, 팔과 다리에 보이는 타투를 보면 보수적 관념과는 거리가 먼 일명 신세대 교사가 분명해 보인다. 

학부모는 "이런 모습을 한 사람이 선생님이라고? 끔찍해"라는 의견을 사진에 달았다. 

그러면서 그는 "적어도 학생들 앞에 서는 교사는 용모가 단정해야 하는 게 아닐까"라고 반문하며 "언제부턴가 세상 모든 게 타락해버렸다"고 개탄했다. 

온라인에선 당장 여교사의 용모를 놓고 거센 논쟁이 시작됐다. 

보수적 입장을 견지하는 네티즌들은 학부모의 주장에 공감하며 여교사에게 비판을 쏟아냈다. 한 네티즌은 "사람의 외모는 그의 내면을 드러낸다"며 "용모와 복장을 볼 때 저 여자는 교사로서의 자질이 없는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아무리 세상이 달라졌다고 해도 교사로서 지켜야 할 규범이 있다"며 "저런 교사에게 우리 아이들이 뭘 배우겠는가"라고 거들었다. 

"당장 학부모 회의를 열고 학교에 항의하자. 저런 교사가 아이들을 가르치게 할 수는 없다"고 격분한 의견도 나왔다. 

하지만 반론도 만만치 않았다. 용모와 복장으로 사람을 판단하는 건 구시대적 발상, 세칭 꼰데 짓이라는 주장이다. 


한 네티즌은 "복장을 떠나 그가 교단에 선 건 열심히 노력해 자격을 취득했기 때문"이라며 "이제 선입견을 버리고 타인을 존중하는 사람이 되자"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요즘 학부모들은 어떤 줄 아나. 저 여교사보다 훨씬 지독한 옷을 입고 학교를 찾는 학부모가 부지기수"라며 여교사를 두둔했다. 

현지 언론은 "여교사의 용모를 둘러싼 논쟁이 사회 곳곳에 만연한 다양한 갈등을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