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멸종위기’ 갈라파고스 땅거북 새끼 2마리 英서 인공부화 성공

수정: 2022.04.04 14:33

확대보기

▲ ‘멸종위기’ 갈라파고스 땅거북 새끼 2마리 英서 인공부화 성공

멸종위기종인 갈라파고스 땅거북 새끼 2마리가 영국의 동물원에서 태어났다.

1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옥스퍼드셔의 한 동물원에서 갈라파고스 땅거북이 산란한 2개의 알이 모두 인공부화에 성공해 최근 새끼 거북 2마리가 태어났다.


새끼 거북들의 몸무게는 각각 67g과 69g으로 키위 1개 무게 정도다. 몸길이는 테니스공과 비슷한데 현재 사육사들의 보살핌 속에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

어미는 21년 된 암컷 ‘찰리’로 4개월 전인 지난해 11월 알 2개를 낳았다. 사육장 여건상 자연부화가 어려워 인공부화를 시도해 지난달 초 2마리가 세상으로 나왔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아비는 70세 ‘더크’다. 갈라파고스 땅거북의 수명이 180~200년 사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더크는 청년 정도인 셈이다. 1962년 영국으로 건너온 더크는 최상의 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동물원에는 찰리와 더크 외에도 암컷인 ‘주주’와 ‘이사벨라’가 있다. 더크는 세 암컷과 정기적으로 짝짓기를 하고 있지만, 새끼가 태어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숀 포겟 동물원 설립자는 “멸종에 아주 근접했던 갈라파고스 땅거북을 성공적으로 번식시켜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갈라파고스 땅거북은 에콰도르령 갈라파고스제도에만 서식하는 국제적 멸종위기종으로, 갈라파고스코끼리거북, 갈라파고스자이언트거북이라고도 부른다. 지구상에 서식하는 거북 종 가운데 몸집이 가장 크고 가장 오래 사는 육지 거북이다. 큰 것은 등딱지(등갑) 길이가 1.2~1.5m, 몸무게만도 400~500㎏이나 나간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