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월드피플+] 영화 ‘쉰들러 리스트’ 붉은 코트 소녀, 29년 후 우크라 난민 돕다

수정: 2022.04.05 13:46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난민을 돕고있는 올리비아 다브로브스카의 모습. 사진=인스타그램

스티븐 스필버그의 1993년작 ‘쉰들러 리스트’는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의 유대인 대학살을 다룬 영화다.
독일 사업가 오스카 쉰들러의 실화를 기반으로 한 이 영화는 모든 영상을 흑백으로 담았는데 유독 한 장면에서만 붉은색 코트를 입은 유대인 소녀가 등장한다.

이 소녀는 나중에 시신으로 발견되었는데 주인공 쉰들러가 유대인을 최대한 살려야겠다고 마음먹는 중요한 계기가 된다. 당시 유대인 소녀 역할은 폴란드 출신의 올리비아 다브로브스카가 맡았다. 영화 출연 당시 3살이었던 소녀는 올해 32세 여성이 됐으며 놀랍게도 지금은 우크라이나 난민을 돕는 일을 하고 있다. 과거 나치에 학살당한 유대인 소녀의 연기자가 지금은 러시아에 학살당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난민을 돕고있는 것.

확대보기

▲ 영화 ‘쉰들러 리스트’의 한 장면. 올리비아 다브로브스카가 출연했다.

현재 다브로브스카는 자신의 SNS 팬들과 함께 천신만고 끝에 폴란드 국경으로 탈출한 우크라이나 난민들을 돕는 자원봉사를 하고있다. 이미 그는 난민 10가구를 위한 집을 찾아줬고 수백 여명의 난민들이 폴란드 다른 도시로 이동할 수 있도록 도왔다. 또한 난민 기금 마련을 위해 여러 자선 재단과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다브로브스카는 "국경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진심으로 걱정된다"면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할 것이다. 이 사람들의 얼굴과 눈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경에는 난민들의 비명도 울음도 없으며 오직 침묵만 흐른다"면서 "만약 내가 붉은색 코트를 입은 소녀처럼 해야한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폴란드 국경에서 우크라이나 난민을 돕고있는 올리비아 다브로브스카의 모습. 사진=인스타그램

보도에 따르면 다브로브스카는 이후 몇 편의 영화에 출연했으며 현재는 카피라이터 사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국외로 탈출한 난민이 4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 난민기구(UNHCR)와 유엔 산하 국제이주기구(IOM)에 따르면 개전 후 국외로 탈출한 우크라이나 난민(지난달 28일 기준)은 387만 명으로 집계됐다. 난민 대다수는 개전 후 4주 이내에 우크라이나를 탈출한 것으로 보이며 UNHCR 측은 이번 전쟁은 유럽에 2차 대전 이후 최악의 난민 위기를 초래했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