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아시아 여성 7명 잇따라 폭행한 美 20대 남성, 검찰이 기소

수정: 2022.04.05 15:38

확대보기

▲ 아시아 여성 7명 잇따라 폭행한 美 20대 남성, 검찰이 기소(사진=스티븐 자욘스의 모습/뉴욕경찰 크라임 스토퍼 트위터, 스티븐 자욘스 인스타그램)

미국에서 최근 아시아 여성만 골라 잇따라 폭행한 20대 남성이 증오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4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맨해튼 지방검찰청은 이날 뉴욕 맨해튼 노숙인 쉼터에 거주하던 스티븐 자욘스(28)를 중범죄인 증오범죄 혐의로 기소했다고 발표했다.

앨빈 브래그 맨해튼 지검장은 성명에서 “자욘스는 증오범죄와 관련한 3급 폭행 6건과 2급 가중 괴롭힘 7건으로 기소됐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스티븐 자욘스의 모습이 찍힌 폐쇄회로(CC) TV 영상(사진=뉴욕경찰 크라임 스토퍼스 트위터)

자욘스는 지난달 2일 뉴욕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그는 지난 2월 27일 뉴욕 맨해튼 중심가에서 약 3시간 동안 활보하며 아시아 여성 7명을 잇달아 폭행했다.

그는 이날 오후 6시 반쯤 맨해튼 코리아타운 근처 30번가에서 57세 아시아 여성의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했다. 10분 뒤 다른 곳에서 25세 아시아 여성을 폭행했다.

자욘스는 오후 7시쯤 유동 인구가 많은 맨해튼 남부의 유니언 스퀘어로 이동했다. 이곳에서도 20대 초반 여성과 19세 아시아 여성 등 4명을 주먹, 팔꿈치로 때렸다. 마지막으로 뉴욕대 근처에서는 20세 여성을 밀어서 바닥에 넘어뜨렸다.


피해자 7명은 모두 자욘스와 초면이었다. 피해자들은 모두 얼굴에 타박상이나 자상을 입어 최소 2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중 한 명은 의식을 잃어 뇌진탕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브래그 지검장은 “자욘스는 아시아 여성을 골라 7명을 차례로 공격했고 심지어 뒤에서 가격하기도 했다. 이번 공격은 아시아계 미국인 사회가 직면한 또 다른 공포를 일깨워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욘스 외에 다른 반아시아 증오범죄 27건도 조사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반아시아 관련 범죄 수사 건수는 무려 33건으로 2010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라고 덧붙였다.

미국에서는 2020년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아시아계에 대한 공격이 증가하고 있다. 증오 범죄가 늘면서 뉴욕 경찰은 전담 대책반을 운영 중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