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세계에서 살인율 가장 높은 도시 순위 매겨보니?

수정: 2022.04.07 10:29

확대보기

▲ 멕시코에서 무장한 군이 순찰을 돌고 있다. 이페에세뉴스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도시 리스트 상위권을 멕시코가 싹쓸이했다. 멕시코의 불안한 치안 현실을 가감 없이 그대로 보여주는 지표라는 분석이 나온다.

멕시코의 민간단체 '공공안전과 형법정의를 위한 시민위원회'는 해마다 세계에서 가장 치안이 불안한 50대 도시를 조사, 보고서 형식으로 발표한다.

세계 각지에 포진한 인구 30만 이상의 도시가 조사 대상이다. 단체는 이 조건을 충족하는 도시의 살인율을 비교해 순위를 산출한다.


2021년 발생한 살인사건을 기준으로 조사한 살인율 랭킹에서 불명예 1위에 등극한 도시는 멕시코 미초아칸주(州)의 3대 도시 중 하나인 사모라였다. 

지난해 사모라에선 인구 10만 명당 살인사건 197건이 발생했다. 

2위는 멕시코 소노라주의 오브레곤(156건 /10만 명), 3위는 또 다른 멕시코 도시 사카테카스(107.5건 /10만 명)이었다. 

멕시코는 세계에서 살인율이 가장 높은 도시 1~10위에서 1~8위를 싹쓸이했다. 멕시코를 빼면 10위권에 도시 이름이 오른 국가는 미국(세인트루이스 9위, 살인율 65), 자메이카(킹스턴 10위, 살인율 64) 등 단 2개 나라뿐이었다. 

멕시코는 50위권에 모두 18개 도시의 이름을 올려 세계에서 가장 치안이 불안한 국가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공공안전과 형법정의를 위한 시민위원회'는 "멕시코 도시가 3년째 살인율 랭킹에서 1위를 지키고 있다"며 "치안 상황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분석했다. 

멕시코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도시를 50위권에 올린 국가는 브라질이었다. 12위에 랭크된 페이라데산타나를 비롯해 모두 11개 브라질 도시가 50위권에 올랐다. 

멕시코와 브라질의 도시를 합산하면 모두 29개, 50개 국가의 60%에 육박한다. 

멕시코와 브라질의 치안이 불안한 데는 다양한 원인이 있겠지만 전문가들은 조직범죄를 공통분모로 지적한다. 

멕시코의 공공안전 연구소 '안테나랩'의 연구원 필라르 리사나는 "조직범죄가 나라마다 기승을 부리는 데다 글로벌화의 영향으로 (범죄조직의) 국가 간 이동까지 잦아졌다"며 "공권력이 제도적으로 취약한 국가에선 살인과 같은 범죄가 구조적으로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멕시코와 브라질은 아메리카 대륙에서 카르텔 범죄가 가장 심각한 대표적인 국가들이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