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우크라 동물원 맹수들 안락사 되나…러군 포격으로 탈출 우려

수정: 2022.04.06 15:06

확대보기

▲ 우크라 동물원 맹수들 안락사 되나…러군 포격으로 탈출 우려 / 알렉산데르 펠드만 제공

우크라이나 동물원의 사자와 호랑이, 곰 등 맹수들이 안락사를 당할 위기에 놓였다. 러시아군의 거듭된 포격으로, 동물원 시설 일부가 부서져 동물들이 탈출할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제2도시 하르키우의 한 동물원은 조만간 맹수들을 안락사시킬 가능성이 크다.


펠드만 생태공원이라는 이 동물원은 지난 5주 이상 러시아군의 포격을 받았다. 동물원 설립자인 알렉산데르 펠드만은 “앞으로 동물원 시설에 한 번이라도 더 포격이 가해지면 대형 맹수들이 탈출할 수 있다. 시내 또는 인근 마을에서 주민들을 헤칠지도 모른다”라고 밝혔다.

이미 동물원은 캥거루 등 몇몇 동물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 그러나 대형 육식동물은 적정 시설이 갖춰져야 대피시킬 수 있어 현재로선 안락사시킬 수밖에 없다는 게 동물원 측 설명이다.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주민의 목숨이라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동물원 측은 지난 4일 러시아군의 대규모 포격 이후 동물원 시설이 거의 파괴됐다고 밝혔다. / 알렉산데르 펠드만 제공

동물원 측은 지난 4일 러시아군의 대규모 포격 이후 동물원 시설이 거의 파괴됐다고 밝혔다. 사자와 호랑이, 곰 등의 맹수가 기적처럼 살아남았지만, 탈출 우려가 커 머지않아 안락사 여부를 정해야 한다.


전쟁 중 동물원 동물들을 안락사 시키는 비극은 우리나라에서도 있었다. 패전의 기운이 일본에 짙게 드리운 1945년 7월25일. 당시 창경원 동물원 회계과장 사토(佐藤明道)는 전 직원을 모아 놓고 “오늘밤 사람을 해칠 만한 동물은 모두 죽여야 한다”고 명령했다. 미군 폭격으로 동물들이 우리를 뛰쳐나와 사람을 해칠수 있으니 어쩔수 없다는 이유였다. 

그날 코끼리, 사자, 호랑이, 뱀, 악어 등 21종 38마리가 황망한 최후를 맞았다. 기록에는 이날 밤 창경원 일대에서는 비명을 토해내는 맹수들의 울부짖음이 하늘을 찔렀다고 한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