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제발 먹을 것 좀…” 끝없이 줄 선 우크라 마리우폴 시민들

수정: 2022.04.06 16:48

확대보기

▲ 지난 5일 마리우폴 대형 마트의 차량 앞으로 먹을 것을 얻기위해 줄을 선 시민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고있는 도시 중 하나인 마리우폴 시민들의 절박한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지난 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먹을 것을 얻기위해 마리우폴의 한 대형 마트 앞으로 몰려든 수많은 시민들의 모습을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이날 셀 수 없이 많은 마리우폴 시민들은 인도주의적 지원으로 제공된 음식을 얻기위해 차량 앞으로 모여들었다. 끝이 보이지 않을 만큼 길게 줄 선 모습이 현재 마리우폴 시민들의 힘겨운 상황을 그대로 보여줄 정도. 특히 언론들은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대형 마트의 일부가 파괴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확대보기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실제 마리우폴은 '사람이 살 수 없는 곳'이라고 평가될 만큼 처참한 상황이다. 개전 초기부터 러시아군의 전방위적인 공격을 받아온 마리우폴은 도시 내 주거용 건물의 90%가 손상되고 이 중 40%가 완전히 파괴됐다. 한때 45만명이 살던 평화롭던 항구도시는 지금은 먼지로 변한 상황. 마리우폴 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사망자만 무려 5000여명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어린이도 200명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확대보기

▲ 러시아군 공격으로 폐허가 된 마리우폴 전경. 사진=맥사 테크놀로지

문제는 피란을 떠나지 못한 10만 명의 시민들이 전기도, 난방도, 물도, 먹을 것도 없는 상황에 내몰리고 있다는 점이다. 바딤 보이첸코 마리우폴 시장은 5일 "도시가 대재앙 직전에 있다"면서 "10만명 이상의 시민들이 여전히 대피하지 못하고 공포에 떨고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러시아 측은 우크라이나 남부의 전략적 요충지인 마리우폴를 포위하고 여전히 전방위적인 공격을 퍼붓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는 5일 "우크라이나가 마리우폴 주둔 군대 철수를 거부했다"면서 "도시 소탕작전을 끝까지 밀고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리우폴은 독립을 선포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과 2014년 러시아에 병합된 크림반도를 잇는 통로에 있는 전략적 요충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