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기름값 아끼려고 그러지!” 어린이용 오토바이 타는 페루 남성

수정: 2022.04.08 10:33

확대보기

세계 곳곳에서 기름값이 치솟고 있는 가운데 남미 페루에서 웃음을 자아내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페루의 수도 리마에선 최근 초미니 오토바이를 타고 이동하는 남자가 포착됐다. 

40대로 보이는 남성은 어린이용 오토바이를 타고 어디론가 이동 중이었다. 오토바이는 저학년 초등학생이나 탈 만한 것으로 남자의 덩치에 비해 매우 작았다. 오토바이의 바퀴가 남자의 얼굴 정도 크기다. 

어른이 타기엔 턱없이 작은 사이즈였지만 청바지에 티셔츠 차림인 남자는 잔뜩 움을 움츠린 채 초미니 오토바이에 올라타 거리를 질주했다. 

남자의 사진과 영상을 찍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한 페루 여성은 "낯선 장면이라 가는 곳마다 남자에게 시선이 집중됐다"면서 "웃음을 터트린 행인도 여럿이었다"고 말했다. 

자동차 조수석에 타고 가다가 남자를 본 이 여성은 남자가 장난감 같은 오토바이를 타고 길로 나온 이유가 궁금했다. 

궁금증을 이기지 못한 여자가 차창을 내리고 "왜 그렇게 작은 오토바이를 타세요?"라고 묻자 남자는 "기름값이 너무 비싸요"라고 답했다. 

페루에선 최근 기름값 상승이 최대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천장 모르게 뛰자 운송업자들은 "오르기만 하는 기름값 때문에 못 살겠다"며 전국적인 파업을 실시했다. 파업은 물류대란으로 이어져 재화의 공급이 마비되는 2차 피해로 이어졌다. 

다급해진 페루 정부는 휘발유와 경유에 대한 선택적 소비세를 한시적으로 면제하는 긴급조치를 발동했다. 하지만 세금 면제에도 불구하고 소비자 기름값을 내리지 않은 주유소가 많았다. 

현지 언론은 "세금이 면제된 만큼 이론적으론 가격이 내려야 하지만 리마 곳곳의 주유소를 돌며 확인해 보니 가격이 꿈쩍하지 않은 경우가 적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한편 어린이용 초미니 오토바이를 타는 남자의 영상은 '오직 페루에서만 일어나는 일'이라는 자막과 함께 SNS를 타고 빠르게 확산했다. 

영상을 본 페루 네티즌들은 "어른이 저런 걸 타는 걸 보니 재미있다" "고유가 시대에 꼭 필요한 아이디어"라는 다양한 의견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기름값을 아낄 수 있다면 저 정도 불편과 부끄러움은 얼마든지 감내할 만하다"며 남자에게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사진=중년의 남자가 어린이용 초미니 오토바이를 타고 리마 거리를 질주하고 있다. (출처=영상 캡쳐)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