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윤석열 당선인, BTS 이용하려다 비판”…외신도 관심

수정: 2022.04.08 10:58

확대보기

글로벌 아이돌 스타인 방탄소년단(이하 BTS)의 윤석열 당선인 취임식 공연 여부에 대한 논란에 외신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로이터는 7일 “한국의 차기 대통령, BTS 팬들의 반발에 직면하다”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해당 기사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에서 BTS의 취임 축하 공연 가능성을 제기한 뒤, 이를 접한 팬들이 분노하며 “윤석열 당선인이 자신의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아이돌을 이용하려 한다”며 비판한 내용을 담고 있다.

로이터는 청와대 온라인 청원 게시판에 이틀 동안 6000명이 서명했으며, 팬들이 BTS 취임공연 반대 해시태그(#NoBTSforInauguration) 운동을 벌이고 있다고도 전했다.

확대보기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시상식에 도착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인수위 사이트에 올려진 “BTS를 정치적으로 착취하지 말라. 그들은 당신의 지지율을 높이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비판글을 소개하기도 했다.

로이터는 “취임을 한 달 앞둔 상황에서, 윤 당선인의 낮은 지지율은 고난의 신호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확대보기

▲ 로이터 보도

한편, BTS 취임식 공연이 논란이 되자 인수위가 7일 “(BTS 축하공연에 대해) 인수위에서는 검토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신용현 인수위 대변인은 이날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박주선 (취임식준비)위원장이 여러 아이디어를 갖고 준비하는 과정에 나온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지현 수석부대변인도 “인수위 차원에선 BTS를 취임식에 초대한 것을 기획한 게 없다. 그 이후 취임식준비위원회에선 논의 과정에서 아이디어가 나온 것”이라며 결정된 사실이 없음을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