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월드피플+] 베트남전 참전용사 73세 美 할아버지, 우크라이나전도 참전

수정: 2022.04.09 14:58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전에 참전한 스티븐 스트라우브가 왼쪽 팔목의 문신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AFP 연합뉴스

오래 전 베트남 전쟁에 참전했던 올해 73세의 미국인 노인이 우크라이나를 돕기위해 노병으로 참전해 관심을 끌고있다. 최근 AFP통신 등 외신은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 중 최고령에 속하는 미국 플로리다주 출신의 스티븐 스트라우브의 사연을 보도했다.


고향에서 편안히 여생을 보낼 나이인 그는 놀랍게도 현재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브(키예프)에서 다른 방위군들과 함께 군사 훈련을 받고있다. 특히 그의 특별했던 이력이 눈길을 끈다. 스트라우브는 지난 1968년 베트남전에 참전해 14개월을 정글 속에서 생사를 넘나들었다. 미국 역사상 '최악의 악몽'으로 일컬어지는 베트남 전쟁을 몸소 겪은 것으로 그의 한쪽 팔뚝에는 여전히 당시 참여했던 작전명과 날짜 문신이 남아있다.

확대보기

은퇴 후 한가하던 그의 일상에 변화가 찾아온 것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었다. 이후 고령이지만 우크라이나전에 참전하기로 결심한 그는 지난달 중순 현지로 떠나기 직전 '자유 우크라이나'라는 단어를 문신으로 새기고 돌아오지 못할 수도 있는 길에 올랐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현재 우크라이나 방위군들과 함께 집중 훈련을 받고있으며 아직 실제 전투현장으로 파병되지는 않았다. 훈련이 없는 날에는 다른 군인들과 함께 최근 러시아로부터 탈환한 키이브 외곽 마을을 순찰하는 것이 주요 일과.

스트라우브는 "나무와 풀로 가득찼던 베트남과 우크라이나는 너무 다르다"면서 "나를 가장 놀라게 한 것은 너무나 높은 사기로 이는 베트남과 너무 달랐다"고 말했다. 이어 "우크라이나 사람들은 강하다. 그들은 자신의 자유와 국가를 지키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노령이지만 싸울 의지로 무장한 청년 못지않은 각오도 피력했다. 스트라우브는 "나이가 많아 몸이 힘들지만 이제 무기도 다룰 줄 안다"면서 "공산주의자와의 2번째 전쟁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오데사로 가 전투에 참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