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러 군인, 우크라 1살 아기 성폭행·영상 유포…충격 만행 이어져

수정: 2022.04.11 10:39

확대보기

▲ 러시아 군인(사진) 한 명이 우크라이나의 1세 아기에 성적 학대를 가하는 영상을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로 체포됐다. 사진=우크라이나 외교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민간인 집단학살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는 가운데, 러시아 군인 한 명이 고작 한 살배기 아기를 성적으로 학대하는 영상이 유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미러 등 해외 언론의 10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러시아군 병사인 알렉세이 비치코프는 자신의 SNS계정에 우크라이나 아기를 성폭행하는 영상을 올렸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류드밀라 데니소바 우크라이나 의회 인권담당관은 현지시간으로 9일, 러시아군이 전쟁 중 어린이들을 강간했다고 주장했으며, 이후 조사 과정에서 비치코프의 영상이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현지 경찰에 체포된 비치코프는 남부 크라스노다르 출신의 24세 군인으로, 이번 전쟁에 참전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그는 영상을 촬영하기에 앞서 러시아 언론은 “이 병사의 SNS에는 아기를 성폭행하는 영상 외에도 왜곡된 성 인식을 가지고 있음을 입증하는 다른 영상도 더 있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언론은 “문제의 러시아 병사는 동료에게 음란한 이미지와 동영상을 유포했다. 한 살배기 아기에 저지른 행동뿐만 아니라 다른 음란 동영상 등도 텔레그램이나 SNS를 통해 공유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확대보기

▲ 러시아 군인 알렉세이 비치코프의 만행에 분노한 네티즌들이 SNS를 통해 그의 신상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외교관인 올렉산더 셰르바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범행을 저지른 비치코프의 사진을 공개하며 “아기를 강간한 괴물의 얼굴을 봐라. 누군가 그의 극악무도한 행동을 담은 영상 링크를 보냈지만 열어볼 수 없었다”며 울분을 감추지 못했다.

현재 러시아 경찰이 비치코프를 상대로 사건을 조사하고 있으며, 그의 혐의가 인정되면 러시아에서 체포되고 나서 처벌을 받게된다.

한편,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서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충격적인 증언과 주장은 연일 이어지고 있다.


데니소바 우크라이나 인권담당관에 따르면, 최근 집단학살 피해를 당한 부차 지역에서는 14세 소녀가 러시아 군인 5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고 현재 임신한 상태다. 역시 부차에 거주하는 11세 소년도 러시아 군인에게 성폭행 피해를 입었다. 당시 러시아 군인들은 소년의 어머니를 의자에 묶은 뒤 범행 장면을 강제로 지켜보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데니소바는 “피해자들은 비록 힘들겠지만, 반드시 피해 사실을 신고해야 한다. 가해자들은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성폭행을 저지른) 범죄자들이 피할 수 있는 곳은 그 어디에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