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성폭행·살해당한 주인 한 달째 기다리는 우크라 충견의 사연

수정: 2022.04.11 18:17

확대보기

▲ 성폭행·살해당한 주인 한 달째 기다리는 우크라 충견의 사연 / 안톤 헤라시첸코 텔레그램

우크라이나에서 반려견 한 마리가 죽은 것으로 추정되는 주인을 거의 한 달 동안 기다리고 있다.

1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매체 ‘트비히 포르탈’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서쪽으로 50㎞ 떨어진 소도시 마카리우에 사는 아키타견 ‘리니’는 지난달 중순부터 집앞 현관에서 주인 타티아나를 기다리는 중이다.


타티아나는 당시 한 군인에게 강제로 끌려나가 행방이 묘연하다. 그는 러시아군의 침공이 계속되는 가운데 피란을 결심하고 친구를 기다리던 중 러시아가 용병으로 투입한 체첸공화국 민병대에 끌려갔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그가 악명 높은 체첸 군인에게 성폭행을 당하고 살해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마카리우는 러시아군이 철군 전에 132명의 민간인을 살해했다고 바딤 토카르 마카리우 시장이 지난 9일 밝힌 곳이기도 하다.

그후 리니는 지금도 집 앞에서 주인이 돌아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개는 원래 주인과 그의 남편까지 셋이서 함께 살았다. 하지만 코로나19 감염으로 남편이 숨지면서 둘은 서로를 의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안톤 헤라시첸코 우크라이나 내무부 장관 보좌관도 10일(현지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텔레그램을 통해 리니의 사진과 함께 사연을 소개했다. / 안톤 헤라시첸코 텔레그램

안톤 헤라시첸코 우크라이나 내무부 장관 보좌관도 10일(현지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텔레그램을 통해 리니의 사진과 함께 사연을 소개했다.


사진 속 리니는 현관 앞에 앉은 채 먼 곳을 바라보는 모습이다. 자원봉사자들이 사연을 접하고 리니를 여러 차례 보호하려고 시도했지만, 실패했다. 결국 먹이와 물을 주기적으로 주며 새 주인을 찾아주려고 시도하고 있다.

하지만 리니는 먹이나 물에도 그리 관심이 없는 모양이다. 배를 조금 채우고 나면 다시 자리에 앉아 주인을 하염없이 기다릴 뿐이다.

그런 리니에게 현지 매체는 ‘마카리우의 하치코’라는 별명까지 붙였다. 하치코는 리니와 같은 아키타견으로 10년 가까이 일본 시부야역에서 숨진 주인 우에노 에이타로를 기다려 유명해진 충견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