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대만 다음은 호주?....호주인 67% “중국의 대만 침공시 호주 나서야”

수정: 2022.04.12 09:01

확대보기

호주 유력 매체 시드니모닝헤럴드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4일까지 자국민 161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다수의 호주인들이 대만을 ‘독립국가’로 여기며, 중국이 대만을 침공했을 경우 호주 정부가 관련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10일 보도했다. 


중국은 대만을 자국의 일부로 간주하면서 평화 통일을 기조로 하고 있지만 필요한 경우 무력을 사용해서라도 조국통일을 이룩하겠다는 입장이다. 

시드니모닝헤럴드에 따르면, 응답자의 65%는 대만을 주권 독립 국가로 여긴다고 답했다. 대만이 중국의 일부에 속한다고 답한 이는 9%에 그쳤다. 

중국이 대만을 침공했을 때 호주가 중국에 조치를 취하길 희망한다고 답한 이는 67%에 달했다. 하지만 호주군의 파병은 반대하면서도 외교적 수단이나 경제무역 제재의 수단으로 조치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 중 45%는 외교적 조치를, 48%는 경제무역제재로 중국을 공격해야 하고 했다. 군사적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답한 이는 15%,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 답한 이는 12%에 그쳤다. 21%는 대답하지 않았다. 

중국의 친구로 알려진 폴 키팅 전 호주 총리는 '대만'은 호주에게 핵심 이익이 아니라고 주장한 뒤 호주 내에서는 이와 관련된 논쟁이 치열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폴 키팅 전 총리는 호주 정부가 안보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미국과 거리를 둬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해 왔다. 

피터 더턴 호주 국방 장관은 중국이 대만을 공격할 경우 미국과 함께 중국과 맞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미국이 대만섬을 방어하기 위해 군대를 투입할 경우 호주가 가담하지 않는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이 대만을 점령한 후 중국의 가능한 행동에 대해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호주의 주요 도시가 중국의 미사일 사정권에 있다고도 경고했다. 


한편, 호주의 총선일이 오는 5월 21일로 확정됐다. 스콧 모리슨 총리의 연임 여부에 주목된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