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세끼 감자만 먹으면 얼마나 버틸까 ..中묻지마 격리에 “2주째 감자로 연명”

수정: 2022.04.12 09:25

확대보기

무려 100톤의 감자를 싣고 상하이로 향했던 화물 운전사 3명이 시 도심 일대에 봉쇄 지침이 발부되면서 2주간의 봉쇄 기간 동안 감자로 연명하고 있는 안타까운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의 주인공은 위 모 씨로 알려진 화물 운전사와 그의 일행으로 이들은 지난달 28일 약 100톤의 감자를 싣고 산둥성 지난의 라이우시를 출발해 상하이를 향했다. 

이 무렵 상하이 일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나 둘 씩 보고되면서, 위 씨 일행은 기존보다 2천 위안 더 많은 5천 위안의 운송 비용을 받기로 계약하고 상하이 야채 시장을 향하던 중이었다.
 

지금껏 산둥성과 상하이를 오고가며 각종 화물 운송을 전담했던 이들은 평소처럼 2~3일의 운송 기간을 예상하고 이 기간 동안 먹을 수 있는 라면과 빵 등을 트럭에 싣고 출발했다. 

하지만 29일 자정 무렵 상하이 야채 시장에 도착한 위 씨 일행은 이날 오후 시작된 상하이 일부 지역에 대한 봉쇄 지침으로 지금껏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한 채 고속도로 외곽 도로 위에서 불안한 격리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형편이다. 

불행 중 다행인 것인지, 평소였다면 주로 건축 자재를 주로 운송했던 위 씨 일행이 이번에는 격리 기간 중 식량으로 사용할 수 있는 감자를 운송했는데 실제로 이들 일행은 지난 2주 동안 계속된 격리 기간 중 자신들의 트럭에 있는 감자로 끼니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더욱이 지난 10일에는 상하이로 이어지는 고속도로 외에도 항저우, 산시, 허페이, 쿤산, 쉬저우, 타이저우, 시안, 칭다오, 선양, 중산 등 다수의 고속도로가 추가 폐쇄 방침을 공고한 상태다. 

확대보기

사실상 격리 종료일이 공고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위 씨 일행은 고속도로 위에서의 불안한 격리 생활을 무기한 계속해야 하는 상황이 셈이다. 

위 씨는 “고속도로 위에 버려진 나무 조각을 가져다가 불을 피우고 감자로 끼니를 잇고 있다”면서 “상하이 훙차오 공항 바로 옆의 고속도로인 탓에 해외 유명 수입 자동차 창고가 있고, 그 주변으로 식당과 슈퍼마켓이 있기는 하지만 이미 모두 폐쇄된 상황이다. 먹고 마시고 격리하는 것 모두 화물 운전사들 개인이 감당해야 하는 처지다”고 했다. 

그는 이어 “상하이 도착하기 전에 준비했던 라면은 이미 다 소진됐고, 그나마 트럭에 있는 감자 50kg은 폐쇄된 도로 위에 격리된 다른 운전사들에게 분배하면서 식량을 쓰고 있는 중이다”고 했다. 

이와 관련, 상하이를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이 일대로 이어지는 광저우와 홍콩, 선전, 마카오 일대의 주강 삼감주와 양쯔강 삼각주의 화물 운송 시스템이 전면 마비된 상태로 알려졌다. 

특히 상하이로 통하는 일부 지역 고속도로 통행소에서는 운전사의 백신 접종 증명서와 핵산 증명서가 이미 완료된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상하이 지역 화물차 번호판이라는 점에서 도심 진입을 무기한 거부하거나 고속도로 교차로에 장기간 격리를 강제하는 등 화물 운전자들이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여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이 같은 불편 접수가 잇따르자 중국 교통부는 지난 7일 공식 위챗 플랫폼을 통해 ‘일부 지역의 고속도록 주요 통행소에서 지역 주민들에 의한 임의적인 화물 트럭 진입 거부를 금지하고, 시 도심으로 통하는 도로를 무단 폐쇄하는 행위를 금지한다’고 밝혔다. 

또, 적절한 시기에 화물 운전자에 대한 취사와 화장실 등 기본적인 격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 별로 통일된 방역 지침과 정보 교환을 공유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힌 상태다.


한편, 중국 교통부는 지난해 12월 기준 중국 내 화물 전용 트럭 운전사가 약 3천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했으며, 코로나19 방역 지침으로 인해 기존 대비 약 33%의 화물 운송량만 소화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