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기근 다이어트?’...닥치고 봉쇄에 강제 다이어트 중인 中상하이 주민들

수정: 2022.04.12 09:51

확대보기

▲ 코로나로 봉쇄된 상하이에 거주하는 왕훙은 원치 않는 기근 다이어트를 경험했다며 빠진 뱃살에 불만을 토로했다. 웨이보 캡처

코로나19 확산이 가장 심각한 것으로 알려진 중국 상하이시의 도시 봉쇄가 2주 넘게 계속되면서 주민 생필품 및 식량 부족 문제가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중국 SNS 웨이보에 250만 팔로워를 보유한 왕훙 커쯔(可子)가 '기근 다이어트'를 경험했다고 밝혀 대만 언론들의 관심을 모았다. 

대만 TVBS, 이티투데이 등에 따르면, 커쯔는 10일 웨이보 ‘내가 돼지인 것만 빼면’(除了我都是豬)에 3월 말, 4월 5일, 4월 10일 촬영한 자신의 뱃살을 담은 사진을 공개하며 봉쇄 기간에 본의 아니게 먹지 못해 다이어트 효과를 톡톡히 보게 된 사연을 적었다. 


그는 “겹겹으로 접히던 뱃살이 전부 사라졌다”며 “허리 사이즈도 한 치수 줄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3~4kg이 빠졌다며 기근 다이어트 방법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오이 하나를 이틀에 걸쳐 나눠 먹으면 효과가 없다", "음식이 없던 며칠 간은 저혈당으로 쓰러질까 봐 운동도 할 수 없다"고 자신의 고된 생활을 토로했다. 

그는 다른 게시물에서 관영 언론 중국일보가 봉쇄된 상하이에 물자 공급은 충분히 이루어지고 있다며 여러 장의 사진을 웨이보에 올린 것을 공유하며 “똥을 싸라”라는 짧은 말로 불만을 표출했다.

그는 자신이 사는 동네에서 당국에서 나눠 주는 채소봉지를 단 한 번만 받은 적이 있다고 했고, 매일 새벽 5시에 나눠 주는 채소봉지는 절대 받을 수가 없다고 했다. 

이 뉴스를 접한 대만인들은 "병에 걸려 죽는 사람보다 굶어 죽는 사람이 더 많겠다", "상하이 사람들 평균 몸무게가 감소했겠다", "공짜로 다이어트 시켜주니 인민들은 국가에 감사하겠네", "왕훙이라 그런가. 정부 비판해도 계정이 그대로 있네","중국도 언론의 자유가 생긴건가 

확대보기

웨이보, 틱톡 등에서는 상하이 봉쇄로 인해 빚어진 혼란스러운 모습이 담긴 영상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대만에서 상하이로 이주한 배우 리리췬(李立群)은 틱톡을 통해 집에 쌀이 떨어졌다며 아이들은 배고파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주는 대로 먹는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대만 연합보는 11일 상하이 당국이 이러한 물자 공급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폐쇄 통제 구역, 관리 통제 구역, 예방 구역 등으로 구분해 차별화된 방역 통제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 9일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의 방역 정책은 과학적이고 효과적”이라며 상하이를 비롯한 다른 지역은 전염병을 극복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